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05.17 14:30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라멘을 맛있게 먹고, 우리는 디저트를 찾아 나선다.

부드러우면서, 진하고 고소한 크림맛이 기가막히다는 도지마 롤을 먹는 것으로 정한다.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신사이바시 골목에서 대로변으로 나오면,

Moncher(몬샤루)라는 이름의 카페가 있고, 이 곳에서 도지마 롤을 판다.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외관부터 삐까삐까 뭔가 멋지다.

그러나 저런 삐까뻔쩍함은 배낭여행자들에게는 은근한 위화감을 준다.

괜히 엄청나게 비싼 건 아닐까? 사치를 부리는 건 아닐까? 하고.. ㅎㅎ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역시나 사치는 맞긴 맞았다.

저 작은 롤 조각 하나가.. 보통 녀석은 360엔 ( 3600원 )이고,

과일 몇개 박으면 바로 420엔 ( 4200원 ) 이 된다.


뭐 조각케익 생각하면 그렇게 비싼 가격은 아니지만서도..

괜시리 만드는 방법도 더 심플한 것 같고, 크기도 더 작아 보이는 녀석이라 그런지 더 비싸보인다. ㅋ


우선 기본 롤 하나 선택!!

오리지널을 맛봐야지!?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그리고 과일을 너무 이쁘게 데코해서 정말 콱 깨물어 한입에 위쪽 데코를 먹어버리고 싶은 비쥬얼을 가진..

이름도 앙증맞은 "쁘치 데코루 베리(쁘티 데코 베리)" 롤을 하나 산다.

390엔으로 과일 몇 개를 안쪽에 넣어 생크림 양이 적어지는데 420엔이나 받는 녀석보다는 더 합리적이다.

(응? 갑자기 개이득 느낌? ㅋ)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사실 남자 둘이기는 했지만..

이 카페의 실내는 소녀들이 까르르 거리며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지만..

그래도 이곳에서 디저트들을 먹으며 커피도 마시고, 부족하면 더 주문하고 싶은 니즈가 있었지만...

안타깝게도 만석이었고, 얼마나 기다려야 하냐는 질문에.. 정말 일본스럽게..

"손님들이 나가는 시간을 예상할 수는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라는 답변을 듣고 바로 포기....


그래서 우리는 포장해서 숙소가서 먹기로 한다.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안쪽의 베이커리를 볼 수 있게 해놔서 찍었는데..

실상 당시에는 만드는 것이 없었고.. 초콜렛 퓨레(?)만 눈에 띈다 ㅋ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그리고는 일본에 왔으면 또 도토루 커피는 마셔야지? 하면서 도토루 커피를 찾아간다.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나는 새로운 카페에 가면 항상 아메리카노를 마시면서 그곳의 원두의 오리지널 맛을 즐긴다.

그래서 나는 아메리카노! ( 물론 싼 것도 맘에 들지만.. )

그리고 카페인을 먹으면 심장이 두근거린다고 말하는 김스타님은 카페라떼를 주문한다.


주문 당시에 "카훼 라테" 라고 주문하면 될 것을.. 괜시리 카페 라떼를 그대로 안 쓸것이라 생각해서

"미로쿠 코히" 라고 주문을 해서 점원을 당황시킨 것이 생각난다.

일본은 영단어를 일본어처럼 잘 쓰기 때문에 ( Jenglish ) 왠만한 것은 그냥 일본어 형태로 바꿔서 발음만 해주면 된다.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별다른 문양 없이 컵받침까지 나오는 것이 은근 맘에 든다.

일본에 빠져서인지 모든걸 다 일본스럽다고 말하고, 일본스럽지 않은 것은 괜시리 의아해하는 이상한 상태에 빠져버렸다 ㅋㅋ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그리고는.. 우리는 구석에 앉은 것을 무기로... 사실은 무례한 짓을 해버렸다..

바로 몰래몰래 도지마 롤 먹기 ㅋㅋ


DOUTOR, jenglish, moncher, [오사카] 도지마 롤과 도토루 커피, 도지마 로루, 도지마 롤, 도지마 롤 후기, 도지마롤 가격, 도지마롤 카페, 도토루, 도토루 커피, 도토루 커피 후기, 몽쉐르, 쁘띠 데코 도지마 롤, 아메리카노, 오사카 도지마 롤, 오사카 도지마롤 위치, 오사카 도토루 커피, 젠글리시, 카훼 라테


이 알흠다운 녀석들을 점원들이 눈치채지 못하게 박스에 넣은채로 포크를 잘 이용하여 먹었다. ㅋㅋ

그래서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다..

우선 감동한 것은 저 작은 녀석을 구매했는데, 롤이 흘러내리지 않도록 아이스팩을 저렇게 2개나 넣어줬다는 것..

그것도 제대로 포장한 느낌으로다가~


맛은? 몰래 먹어서인지 뭔가 더 맛있는 느낌이었다.

너무 과장된 맛에 대한 소문 떄문일까? 아니면 우리나라에서도 슬슬 진짜 동물성 유지를 사용한 케이크들이 하나 둘 씩 늘어나고 있고, 그것들을 접해봤기 떄문일까?

도지마롤의 그 크림이 맛있기는 하나 그렇게 아주 강렬하게 다가오지는 않았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기대보다 임펙트가 없었을 뿐 확실히 맛있긴 맛있다.


겉의 빵은 부드럽게 부서지고, 안쪽 크림은 아이스팩 때문에 적당히 뭉쳐,

아메리카노와 함께 입 속에서 범벅되어 혼합되며 그 쌉싸르한 알싸한 아메리카노가

느끼할 수 있고, 달 수 있는 입맛을 중화시켜 환상의 하모니랄까?

 

흐음.. 나 암만해도 맛집 방송에 초빙되어야 할 것 같다. ㅋㅋ


더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돼지왕왕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