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카페&주점 이야기

커피장비들 왔다 홈 카페 차렸다! 다 죽었다! - 생선 고마워요!!

by 돼지왕왕돼지 2021. 10. 14.
반응형

 

홈카페를 차렸다.

가성비충 + 이상한 미니멀리즘 + 귀차니즘의 조합으로 커피 장비는 '프렌치 프레스' 로..

 

 

테라누보 미니 프렌치프레스 350ml.

깨지는 것과 야외 활동을 대비해서 2개 구매. 21140원.

아기자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

 

 

 

핸드드립은 하지 않지만, 핸드드립을 할 때를 대비하여 구비한 전기 포트.

빈크루즈 핸드 드립 전기 포트. 21900원.

 

올 스텐이라서 엄청 박박 닦아냈다.

 

 

'인도네시아 만델링' 과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G2' 각 200g.

2개 합 13200원.

 

 

인도네시아 만델링 : 중후한 품격의 신사와 같은 묵직한 느낌. 아주 강인한 남성적 스타일. 좋은 쓴맛. 묵직한 바디. 독특한 향으로 커피 매니아에게 인기. 중강배전.

예가체프 : 커피의 귀부인. 산뜻하고 달콤한 꽃내음의 향미. 입안에 감도는 잔향. 부드러운 바디감. 중약배전.

 

처음에는 프렌치 프레스 분쇄로 주문했는데,

이후에는 원두를 주문해서 분쇄하는 것이 신선도 측면에서 더 좋다고 해서 핸드밀 글라인더도 구매했다.

 

홈 카페를 개장하고 나서 카페를 더 안 가게 되었다.

일단 커피향이 너무 좋고,

커피를 내리는 과정이 약간의 쉼을 주고,

커피 맛도 너무 좋다.

 

재택근무가 일상이 된 나에게 최고의 생일선물.

이 모든 장비를 갖추게 해주신 스타님께 감사!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