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콘센트24

망리단길 산책 다녔어요. 망리단길 산책 다녔어요. 별 내용은 없이, 그냥 망리단길 다니며 찍은 소소한 사진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김스타와 함께 밥을 먹은 주오일식당[망리단길 맛집] 주오일 - 주 5일만 영업하는 카레 밥집 밥 먹고 배도 꺼칠 겸 간단히 산책하기로 한다. 망원동 시장. 시장 초입에는 시장치고는 나름 세련된 가게들이 비치되어 있었다.그러나 안쪽으로 들어가면서는 그냥 전통시장의 느낌 그대로를 전해준다. 요즘 시장을 안 가서인지 야채류와 과일류를 꽤 싸게 파는 느낌을 받았다.국내산 파푸리카 큰거 4개에 단돈 1,000원대형 수박이 단돈 10,000원. 밥을 먹고 방문한 시장이어서 딱히 뭔가를 간식으로 사먹거나, 구매하지는 않았다.밤에 먹을 요량으로 나만 파프리카 4개 한 봉지를 샀다. 시장을 나와 지나가는 길에 본 카페.. 2019. 9. 17.
[카페]서울 고속버스터미널 스타벅스 (센트럴, 파미에스테이션) [카페]서울 고속버스터미널 스타벅스 (센트럴, 파미에스테이션) 엄뉘가 고터 지하상가를 구경한다고 하신다.나는 쇼핑에 흥미가 별로 없고, 엄뉘는 쇼핑만 하면 엄청난 시간을 소모하시기 때문에,"아들, 어디 카페 가서 책 읽고 있다가 전화하면 데리러 와" 라고 하셨다. 그래서 고터의 카페들을 찾아봤는데...대부분 너무너무 시끄럽고,대부분 자리가 없고,대부분 콘센트가 없어 충전하기 어려웠다. 그래서 헤매다가 결국 자리를 하나 차지했으니 그곳이 바로 스벅 파미에스테이션 점.파미에스테이션은 센트럴과 연결된 모던한 느낌의 신식 식당가인데, 그곳 꼭대기에 있다. 이 스벅은 인테리어 익스테리어가 상당히 웅장하고 멋지다.아쉽게도 자리들이 편안하지 않고, 콘센트를 꽂을 수 있는 곳도 별로 없다는 것이 단점. 매장 바깥쪽에도.. 2019. 8. 13.
[혜화 카페] BangSik (방식) 꽃 예술원 [혜화 카페] BangSik (방식) 꽃 예술원 오늘도 또 새로운 카페를 가고 싶은데... 마땅히 땡기는 곳이 없어 조금씩 혜화역에서 멀리멀리 이동하고 있었다. 그 와중에 발견한 "방식 꽃 예술원" 카페. 사실 이곳을 여러 번 지나쳤지만 꽃 파는 곳으로만 알았지 카페가 함께 있는줄은 몰랐다. 일단 들어가서 콘센트 꽂을 곳이 있나 살짝 보고, 커피 가격도 살짝 보고 이 곳에서 시간을 보내기로 한다. 콘센트 꽂을 곳이 많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구석 구석 몇 군데 있었고, 커피 가격은 아메리카노 기준 2,5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이었다. 꽃 예술원이라 1층에는 다양한 꽃과 식물들이 있었고, 내가 활용한 2층 공간에도 식물들이 있어 아늑함을 주었다. 암만해도 나처럼 이곳이 카페인줄 사람들이 잘 모르기 때문일까? .. 2019. 7. 23.
[대학로 카페] TAS' CAFE (타스 카페) [대학로 카페] TAS' CAFE (타스 카페) 항상 새로운 시도를 즐기는 나.. 조금 비싸보이기는 하지만 오늘도 역시 새로운 카페에 가보기로 한다. 함께한 이는 언제나 함께하는 김스타님. 카페 이름은 타스 카페 (TAS' CAFE) 이렇게 반지하에 위치해 있는데, 사실 이 건물이 오묘한게.. 사진찍은 곳에서는 반지하지만, 이 반대편에서는 2층쯤에 위치해있다. 이 포인트를 생각하면서 방문하는 것도 나름 꿀잼이라고 본다. 멋진 외관처럼 내부도 멋지다. 메뉴는 위와 같다. 아메리카노 기준으로 가격을 보면, 4500원이다. 절대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그래도 분위기와 맛과 여러가지를 생각하면 그리 비싼 가격도 아니다. 내부 인테리어도 매우 깔끔하며, 살짝 브런치 카페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식물도 중간중간 .. 2019. 7. 16.
[혜화 카페] 다 비앙코 (Da Bianco) - 나쁘지 않네요 [혜화 카페] 다 비앙코 (Da Bianco) 요즘 혜화에서 카페를 가면 가던 곳이 아닌 새로운 곳을 도전하고 있다. 나름 큰길가에 있어 눈에 띄지만 그동안 그냥 지나쳤던 "다 비앙코(Da Bianco)" 가 이번의 방문지. 내부는 꽤 모던한 느낌을 준다. 안쪽으로는 나름 어둑어둑한 조명이 있고, 창쪽으로는 시원하게 뚫린 창문으로 들어오는 빛이 대조되어 멋져 보였다. 대부분의 자리는 콘센트가 제공되어 전기 수급에 문제도 없었다. 커피는 라바짜 커피(Lavazza) 를 제공한다고 한다. 이태리 커피인데, 커피맛을 아는 사람들은 라바짜 커피를 좋아한다고 하는 명성을 들은터라 기대가 많이 되었다. 그래서 아메리카노를 시켰는데.. 맛이 좋긴 한데.. 엄청난 풍미나 기대만큼의 이색적인 맛을 제공하진 않았다. 가격.. 2019. 6. 14.
[잠실 카페] 석촌호수에 있는 호수까페 괜찮네요! [잠실 카페] 석촌호수에 있는 호수까페 괜찮네요! 제 돈 주고 먹은 후기입니다~! 김스타랑 밥 먹고 카페에 가기로 한다.김스타는 이곳이 자신의 나와바리라면서,이곳에서 가장 좋은 카페에 데려가준다며 나를 인도했다. 석촌호수를 빙 둘러 도착한 곳은 바로 이곳.오!! 겉에서 보고 3층까지 모두 카페인 줄 알고, 테이블 세팅이 예사롭지 않음을 보고,"오 정말 좋은 곳이구나~!?" 라고 놀랐다. 그러나 1층만 카페였고, 2~3층은 식당으로 운영되는 곳인듯 했다. 메뉴판.기본이 되는 아메리카노 가격이 4,500원. (아이스는 5,000원을 받는다!)비싼 편이다..역시 땅값 비싼 잠실이라 이것인가? 게다가 석촌호수에 붙어있는 호수다 이것인가? 싶었다. 나는 아메리카노, 김스타는 6,000원이나 하는 밀크티를 주문! .. 2018. 12. 22.
[혜화 카페] 에쯔 - 가성비 좋은 교회 카페 [혜화 카페] 에쯔 - 가성비 좋은 교회 카페 제 돈 주고 방문한 카페 후기입니다~! 대학로쪽으로 이사오면서 카페 투어를 다니고 있어요.오늘 방문한 곳은 "에쯔(ets)" 라는 독특한 이름을 가진 카페입니다. 교회에 딸려있는 교회 카페입니다. 영업시간.월~토 10:30 ~ 21:00일요일 08:00 ~ 21:00 메뉴는 가격기준이 되는 아메리카노로 보면2,500원이라는 가성비가 좋은 카페입니다. '에쯔' 는 히브리어로 '나무' 라는 뜻이라네요.참고로 '히브리어' 는 고대 이스라엘 언어입니다. 내부 인테리어.넓어서 좋지만 단점은.. 내부의 소리가 엄청 울립니다. 웅웅웅~ 저렇게 회의실( 혹은 룸 )과 넓은 테이블도 있습니다. 콘센트는 바닥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콘센트 함이 잠겨져 있는 경우도 있고, 긴 .. 2018. 12. 18.
[성균관대 카페] 바람이 살랑 - 아지트 같은 까페 [성균관대 카페] 바람이 살랑 - 아지트 같은 까페 - 제 돈 주고 이용한 카페 후기 입니다! - 혜화로 이사를 오면서 카페를 몰색하며 다녔다.나는 카페 죽돌이니깐.. 성균관대 대학로 앞에 있었던 눈여겨 보았던 카페를..엄뉘께서 올라오신 김에 함께 가보았다. 카페 이름은 바람이 살랑.정말 아지트 같은 느낌의 외관을 갖고있다. 메뉴는 위와 같다.요금 기준이 되는 아메리카노는 3,500원. 카페메뉴 뿐만 아니라, 맥주와 가벼운 스낵들도 판다. 창가에는 다육이를 비롯한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엄뉘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나는 뜨거운 아메리카노.크레마가 이쁘다. 벽쪽에 콘센트가 많다.카페가 작아서 죽 떄리기는 그렇지만 여튼 콘센트가 있어 노트북이나 충전하기에는 괜찮다. 뒤쪽에는 전신거울이라고 부르기에는 더 큰 대형.. 2018. 11. 23.
[대학로 카페] 토스피아 - 저렴한 커피와 눈치보지 않는 공간 [대학로 카페] 토스피아 - 저렴한 커피와 눈치보지 않는 공간 제 돈 주고 이용한 후기입니다~! 나름 대로변에 있는 카페지만, 메인 스트리트와 조금 떨어져 있어 눈에 띄지 않는 카페가 있다. 카페 이름은 Tospia (토스피아)정문과 후문 모두 출입 가능하다.사진은 후문쪽. 카운터가 있는 1층.깔끔하고 쾌적하다. 이곳의 장점 중 하나는 아메리카노를 2,500원에 먹을 수 있으면서,커피맛도 나쁘지 않다는 데 있다. 피자 토스트 느낌의 여러가지 토스트들을 파는데, 은근 사람들이 맛있다며 많이 사먹는다. 두번째 장점은 이렇게 2층 공간이 있다는 점이다.카운터와 완전히 분리되어 있고 코드 꼽을 곳도 많아서 노트북 들고 가서 뭐 작업하기 괜찮다.단점이라 하면.. 이곳이 담배를 필 수 있는 테라스와 연결되어 있으며.. 2018.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