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06.07 16:15



 [고대/맛집] 황제 곱창 - 조금 비싸지만 맛나다오~ 

김스타가 울 집에 놀러왔다.


저녁을 둘 다 안 먹었나? 아니면 너무 일찍 먹어서인지, 집에서 놀다가 새벽에 뭔가를 주워먹으러 가자며 집에서 나왔다.


우리의 아지트 골목인 안암역 앞 참살이길로 ㄱㄱ


한 바퀴 돌다가 눈에 띈 녀석이 바로 "황제 곱창". 


아주아주 옛날 김스타와 친해지기 전에 뭐 먹고 싶냐고 물었을 때 "곱창" 이 먹고 싶다고 한 것이 기억나 이 녀석으로 정했다. 고고~


가격, 걸레, 고대, 고대 맛집, 곱창, 국내산, 국내산 한우, 기본찬, 김스타, 대창, 두려움, 막창, 맛집, 메뉴, 모둠, 모듬, 무한 리필, 버섯, 볶음밥, 선지, 소곱창, 소금 기름, 소대창, 소스, 소염통, 식빵, 쌈장, 안암, 안암 맛집, 안암역, 야채, 야채 곱창, 양, 양 구이, 양구이, 양대창, 양파, 연재, 연타발, 염통, 오발탄, 저녁, 주방, 참살이길, 참살이길 맛집, 천엽, 청하, 츤데레, 츤츤, 페북, 학생, 한우, 해장국, 호기심, 황제, 황제 곱창


메뉴는 이러하다.

한우라 그런지 가격은 꽤나 있다. 허걱~

메뉴 아래 있는 "해장국은 무한리필" 이 눈에 띈다.

왼쪽편에 있는 고급메뉴(?) 들은 대학로에 있는 곱창집 가격이 꽤나 비싸다.. 학생들이 이 곳에 올 수 있을까..?
( 실제로 우리가 먹으러 갈 때마다 학생으로 추정되는 아이들은 거의 없었다. )


김스타는 지금까지 거의 야채곱창만 먹어봤다고 한다.

음 그래서 우리는 김스타가 한번도 안 먹어본 소곱창 (16,000원), 양대창 (18,000)의 신세계를 알려주고자 그 녀석들을 하나씩 주문한다.





가격, 걸레, 고대, 고대 맛집, 곱창, 국내산, 국내산 한우, 기본찬, 김스타, 대창, 두려움, 막창, 맛집, 메뉴, 모둠, 모듬, 무한 리필, 버섯, 볶음밥, 선지, 소곱창, 소금 기름, 소대창, 소스, 소염통, 식빵, 쌈장, 안암, 안암 맛집, 안암역, 야채, 야채 곱창, 양, 양 구이, 양구이, 양대창, 양파, 연재, 연타발, 염통, 오발탄, 저녁, 주방, 참살이길, 참살이길 맛집, 천엽, 청하, 츤데레, 츤츤, 페북, 학생, 한우, 해장국, 호기심, 황제, 황제 곱창


김스타는 새로운 메뉴에 대한 호기심 + 두려움에 요상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가격, 걸레, 고대, 고대 맛집, 곱창, 국내산, 국내산 한우, 기본찬, 김스타, 대창, 두려움, 막창, 맛집, 메뉴, 모둠, 모듬, 무한 리필, 버섯, 볶음밥, 선지, 소곱창, 소금 기름, 소대창, 소스, 소염통, 식빵, 쌈장, 안암, 안암 맛집, 안암역, 야채, 야채 곱창, 양, 양 구이, 양구이, 양대창, 양파, 연재, 연타발, 염통, 오발탄, 저녁, 주방, 참살이길, 참살이길 맛집, 천엽, 청하, 츤데레, 츤츤, 페북, 학생, 한우, 해장국, 호기심, 황제, 황제 곱창


요것이 기본 찬 세트이다.

해장국은 "선지 해장국" 으로 선지가 크게 한 덩이 들어있다.

반찬들은 뭐 특색있게 맛난 것들은 없지만, 그냥 소박하게 괜찮게 있다.

소위 "걸레" 라는 별명을 가진 천엽도 맛 보라고 저만큼 준다.

가격, 걸레, 고대, 고대 맛집, 곱창, 국내산, 국내산 한우, 기본찬, 김스타, 대창, 두려움, 막창, 맛집, 메뉴, 모둠, 모듬, 무한 리필, 버섯, 볶음밥, 선지, 소곱창, 소금 기름, 소대창, 소스, 소염통, 식빵, 쌈장, 안암, 안암 맛집, 안암역, 야채, 야채 곱창, 양, 양 구이, 양구이, 양대창, 양파, 연재, 연타발, 염통, 오발탄, 저녁, 주방, 참살이길, 참살이길 맛집, 천엽, 청하, 츤데레, 츤츤, 페북, 학생, 한우, 해장국, 호기심, 황제, 황제 곱창


자 드디어 곱창과 양대창이 나왔다.

사장님의 서비스인지 아니면 원래 나오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염통도 조금 같이 나온다.

기본적인 조리는 주방에서 되서 나온다.






가격, 걸레, 고대, 고대 맛집, 곱창, 국내산, 국내산 한우, 기본찬, 김스타, 대창, 두려움, 막창, 맛집, 메뉴, 모둠, 모듬, 무한 리필, 버섯, 볶음밥, 선지, 소곱창, 소금 기름, 소대창, 소스, 소염통, 식빵, 쌈장, 안암, 안암 맛집, 안암역, 야채, 야채 곱창, 양, 양 구이, 양구이, 양대창, 양파, 연재, 연타발, 염통, 오발탄, 저녁, 주방, 참살이길, 참살이길 맛집, 천엽, 청하, 츤데레, 츤츤, 페북, 학생, 한우, 해장국, 호기심, 황제, 황제 곱창


이곳은 츤츤 거리시는 남자 사장님이 참 특이한데,

메뉴에 대해 물어보면 겁나 귀찮아 하면서도 결국 다 대답해주시기도 하고,

뭔가 불친절하다고 느낄만할정도로 손님응대를 하지만, 저 곱창들을 잘라주시고 요리해주시면서

양파 1조각 + 버섯 1조각 + 대창 1조각을 집게를 이용하여 

야채류는 소금기름에, 그리고 고기류는 쌈장에 푹 찍어서 수저에 올려준다. "좝솨봐!" 라면서 ㅋㅋㅋㅋ



저 테두리에 있는 큼직한 녀석들은 식빵인데, 조리가 모두 끝나고 불을 줄이면서 설치해주신다.

기름을 쭉 빨아들이는 역할을 하는데, 주의사항은 뒤집으면 안 된다는 것. 

츤츤 아저씨는 "대형 참사가 일어날 겁니다" 하면서 츤츤거리며 돌아간다.

나중에 우리가 궁금해서 다 먹고 뒤집어봤는데, 기름이 스폰지 짜듯 흘러나온다. 츤츤아저씨 보고파요 ㅋㅋ



아, 처음에는 음료를 안 시켰는데 한 입 먹는 순간 너무 느끼해서 청하를 한 병 같이 시켜먹기도 했다.  ㅋ

가격, 걸레, 고대, 고대 맛집, 곱창, 국내산, 국내산 한우, 기본찬, 김스타, 대창, 두려움, 막창, 맛집, 메뉴, 모둠, 모듬, 무한 리필, 버섯, 볶음밥, 선지, 소곱창, 소금 기름, 소대창, 소스, 소염통, 식빵, 쌈장, 안암, 안암 맛집, 안암역, 야채, 야채 곱창, 양, 양 구이, 양구이, 양대창, 양파, 연재, 연타발, 염통, 오발탄, 저녁, 주방, 참살이길, 참살이길 맛집, 천엽, 청하, 츤데레, 츤츤, 페북, 학생, 한우, 해장국, 호기심, 황제, 황제 곱창


가격이 비싼 이유는 역시 "국내산 한우" 만 취급하기 때문이겠지?

지금까지 먹은 소곱창 대창 메뉴 중에 으뜸으로 꼽을만큼 맛있게는 하다. ( 오발탄, 연타발 그런 데보다 더 맛난듯 )

가격, 걸레, 고대, 고대 맛집, 곱창, 국내산, 국내산 한우, 기본찬, 김스타, 대창, 두려움, 막창, 맛집, 메뉴, 모둠, 모듬, 무한 리필, 버섯, 볶음밥, 선지, 소곱창, 소금 기름, 소대창, 소스, 소염통, 식빵, 쌈장, 안암, 안암 맛집, 안암역, 야채, 야채 곱창, 양, 양 구이, 양구이, 양대창, 양파, 연재, 연타발, 염통, 오발탄, 저녁, 주방, 참살이길, 참살이길 맛집, 천엽, 청하, 츤데레, 츤츤, 페북, 학생, 한우, 해장국, 호기심, 황제, 황제 곱창


볶음밥도 있다. 가격은 2,000원. 하나 주문한다!

원래 기대한 것은 그 노릿노릿 느끼느끼 맛난 그 기름에 밥을 요리조리 잘 볶아주는 줄 알았는데,

주방으로 돌판을 가지고 가서 이런 형태로 배달되어 나온다.


나온 것 보니 그런것보다는 다른 곳에서 볶은 것을 그냥 철판에 둘러서 제공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맹이다 ㅠ








그래도 이 날의 성과라면, 오랜만에 맛난 한우 내장요리(?) 를 먹었다는 것과

그 전까지는 계속 사케동이 짱짱맨이라고 외치던 김스타가 이제는 이 소곱창/대창이 짱이라고 외치기 시작했다는 것!!!


그래서 다음번에는 다른 것도 맛 보려 "모둠" 을 주문하기로 한다.

가격, 걸레, 고대, 고대 맛집, 곱창, 국내산, 국내산 한우, 기본찬, 김스타, 대창, 두려움, 막창, 맛집, 메뉴, 모둠, 모듬, 무한 리필, 버섯, 볶음밥, 선지, 소곱창, 소금 기름, 소대창, 소스, 소염통, 식빵, 쌈장, 안암, 안암 맛집, 안암역, 야채, 야채 곱창, 양, 양 구이, 양구이, 양대창, 양파, 연재, 연타발, 염통, 오발탄, 저녁, 주방, 참살이길, 참살이길 맛집, 천엽, 청하, 츤데레, 츤츤, 페북, 학생, 한우, 해장국, 호기심, 황제, 황제 곱창


그리고 얼마 전에 김스타가 페북에 그림을 정식 연재한 기념으로 "모듬" 을 먹으러 갔다!! ( 45,000원 )


지난 번에 먹은 것은 400g 이었고, 모듬은 550g 인데도, 


지난번과 조건이 달라서 그런지 이번에는 뭔가 조금 부족한 느낌이었다.


그래도 맛나게 냠냠 잘 먹었다.



모듬에는 기존보다 "양 구이" 가 더 나오는데 고소하면서 쫄깃한 식감이 저 녀석도 맛있다며 김스타가 냠냠 했다.


다음에 또 오련다.


이 날도 츤츤 아저씨는 한 조각씩 소스까지 찍어 또 수저에 올려주셨다.



츤츤 아저씨 또 갈께요~


김스타 정식 연재 추카해용~





정리하면


-

김스타와 고대 참살이길 곱창 맛집인 "황제 곱창" 에 갔다.


-

소 곱창, 양대창, 그리고 모듬을 먹어보았다.

저 메뉴들은 가격이 좀 있지만 맛있긴 맛있다. ㅠ


-

주인 아저씨가 츤데레이긴 하지만 매력이 있다.


-

김스타 정식연재 추카합니당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돼지왕왕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