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2.13 23:06


 [일기] 2016. 02. 13. (토)


11시, 20160213, kof, qt, trend, [일기] 2016. 02. 13. (토), 개인 노트북, 고구마, 고르곤졸라, 고르곤졸라 피자, 구월이, 근육, 기술, 기차, 나물반찬류, 냉꼼, 냉이, 단백질, 당일, 대전, 도라지, 두부, 디테일, 떨고, 똥, 롱다리 치킨, 마라샹궈, 매운 쭈꾸미, 매콤한, 맹순이, 무궁화호, 물, 바르르, 방문포장, 방샤셤머, 방송, 본인, 부라니, 불맛소스, 뼈, 사는 이야기, 상훈이, 새벽, 샐러드, 서울, 서울역, 성심당, 소모, 손바닥, 심각, 아침, 안 먹고, 안정감, 애정, 어머니, 엄마, 엄마 집, 여친, 연애 초반, 열차, 오리지날, 오문창, 오문창 순대국밥, 요리, 육아, 일과, 잠, 장거리 연애, 저녁, 전광판, 전화, 조합, 조회, 짜증, 쭈꾸미, 쭈꾸미 튀김, 찌리고, 카페, 튀김 소보로, 튀김소보로 고구마, 픽업, 형, 호들갑, 회동, 회사, 훈이



-

새벽 3시경 잠이 깼다.

그 이유는 내 손바닥에 물이 있어서이다.. (응?)

여튼.. 잠에서 깬 김에 대전 내려가는 기차를 조회해보니..

오호?? 대전 내려가는 무궁화호 열차 표가 한 3개 있다.


11시 표로 예매한다.



-

잠을 설치듯 자다가 아침에 일어나서 우선 회사로 향한다.

회사에서 씻고, 개인 노트북을 찾아서 서울역으로 갔다.


오랜만에 방샤셤머랑 통화를 했다.

맹순이 아픈거 이야기도 하고. 사는 이야기도 조금 하고.

조만간 회동을 하기로 했다.



-

부라니와 연락을 했다.

부라니는 여친을 만나러 당일로 서울 올라왔다가 저녁에 내려간다고 한다.

윽.. 장거리 연애는 힘들겠다.

그래도 연애 초반이니 뭘 해도 좋겠징.



-

대전까지 내려간다.

내려가며 KOF 를 하며 시간을 잰다.

내가 KOF 에서 주는 하루 일과를 하는데 얼마나 쓸까 계산해봤다.

약 1시간정도 소모하는 듯 하다.



-

대전에 도착한다.

꼭 안 그러셔도 되는데, 어머니께서 픽업을 나오셨다.

성심당 튀김 소보로를 드시고 싶냐는 물음에 그렇다 하셔서,

새로 나온 "튀김소보로 고구마" 도 맛볼겸, 오리지날 2개, 고구마 2개를 구매한다.



-

형이 오문창 순대국밥 먹고 싶다고 해서, 그걸 함께 먹겠냐는 질문에,

그건 싫다고 하고, 형을 픽업해서 엄마 집 근처로 간다.


형은 역시나 뭔가 엄청 귀찮아하며,

밍기적거리고 느리적거려서 우리는 형 집 앞에서 10분정도 기다렸다.

역시나이다.



-

집 근처에서 단골이라는 "쭈꾸미 + 고르곤졸라" 를 파는 집을 간다.

특이한 조합이었다.



-

매운 쭈꾸미 볶음 3인분 + 고르곤졸라 피자 + 쭈꾸미 튀김 + 샐러드 = 39,000원. 주문한다.

개인적으로 메뉴가 많은 것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아 전체적인 조합은 그냥 그랬지만,

불맛소스로 맛을 낸(사실 확인은 필요)듯한 매콤한 쭈꾸미 볶음은 꽤 맛있었고,

고르곤졸라도 따뜻할 때 맛있고,

쭈꾸미 튀김은 신기했고 ( 튀김이 있을줄이야 )

샐러드는 그냥그냥..


자세한 건 리뷰로.




-

엄마 집으로 갔는데...

우리 맹순이가 아프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실제로 보니 더 심각했다.

구월이 때처럼...

잘 걷지도 못하고, 바르르 떨고, 똥 아무데나 찌리고, 그리고 잘 안 먹고..


그나마 처음에는 아무것도 안 먹었었는데,

이제는 물도 좀 먹고, 냉꼼만치지만 그래도 뭔가 먹긴 먹는단다..


형이 안아보고 엄청 말랐다고 뭐라고 호들갑 떨었는데..

내가 안아보니 호들갑 떨만하다 싶었다..


진짜 뼈밖에 없었다...

오래 살아야 하는데...



-

저녁때는 어제 남긴 마라샹궈 포장해 온 걸 먹었는데...

마라샹궈 너무 맛난다... 크흑...



-

엄마는 이상하게 나만 오면 하루 종일 잠만 주무신다.

그래서 상훈이 잠깐 만났다. 까페에서..



-

훈이는 또 뭔가 안정감을 버리려 하고 있었다.

본인이 싫어하므로 디테일한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


우리는 기술 얘기를 했다.

훈이는 QT 에 대한 애정이 대단했다.


그래서 나도 QT 를 좀 해보고 싶어져서 이것저것 물어보고,

집에 돌아와서 QT 에 대해 좀 찾아보고 살짝 trend 를 보았다.



-

돌아오는 길에 어머니께서 내일 먹을 나물반찬류와 두부를 사오라고 해서,

나물은 도라지와 냉이 나물을 샀다.


그리고 또 롱다리 치킨 주문해놓는다고 찾아오라고 하셨다.

방문포장은 10,000원인데 11,000원을 받아서

돌아오다가 엄마한테 전화해보고 10,000원임을 알아 돌아가 1,000원을 받아온다.


전광판에도 방문포장 10,000원 써 있는데..

뭐 가격이 올랐는데 안 바꿨다나?

여튼 1,000원 돌려받았으니 OK.



-

치킨을 먹으니 우리 맹순이가 그나마 와서 조금 받아먹는다.

조금씩이라도 먹으니 너무 기분이 좋다.

물론 아주 조금 먹고 또 돌아가서 물 마시고 누워있었지만..

그래도 조금씩 단백질 먹고 근육도 돌아오고 아픈 것도 해결되었으면 좋겠다.


내가 볼 때 맹순이는 못 해도 2년은 더 살아야 한다.



-

요즘 방송에서는 육아와 요리 방송밖에 안 나오는 것 같아 좀 짜증난다.


더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돼지왕왕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