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7.17 00:39






지난 주말에 끄끄님이랑 홍대에서 놀았습니다.
열심히 돌아다니다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콩불이 보여 들어갔다지요.

콩불은 건대점, 서현점만 가봤는데 인테리어부터 맛까지 전부 다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체인점이라는 것을 제대로 보여주는군요 ㅎㅎ

홍대점은 조금 다른 점이 있었는데.. ( 다른 지점도 있었는데 못 찾은건지는 모르겠습니다. )
"세트메뉴" 를 판매하더군요. 그 중 저희가 섭취한 것은 요 세트였습죠.

콩불 2인분 + 쿨피스 + 볶음밥 2인분 + 우동사리 + 치즈 사리 = 15,000원 ( 2인세트 )

 
약 1,000원 정도 절약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홍대콩불의 인테리어 들어갑니다.


홍대콩불도 여느 다른 콩불과 다르지 않게 주방쪽은 저렇게 지붕이 처리되어 있고, 벽쪽에는 쇼파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초록색에 직사각형 반듯반듯한 메뉴를 비롯하여 심플한 빨간 등까지.. 사실 딱히 튀지도 딱히 뒤쳐지지도 않는 인테리어지만.. 유심히 보니.. 학생용 인테리어라는 생각이 드네요.. ( 인테리어에 크게 돈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말이겠지요.. ㅎㅎ ). 수저와 젓가락은 역시나 테이블 밑에 있습니다.
 


자 콩불 2인분이 나왔습니다. 불고기는 사실 좋은 질의 고기는 아닌 것으로 사려됩니다. 대패삼겹살보다는 아주 조~~금 좋은 질로 보입니다. 고기는 테두리에 살짝.. 그리고 콩나물이 주가 되어 있습니다. 밑에는 매콤한 양념이 깔려 있습니다. 사실 아삭한 콩나물을 더 좋아하는 저는 콩나물이 좋은 것이 더 좋았지만.. 함께 간 끄끄님은 어땠을지.. ㅎ


콩불의 아주머니께서 콩나물과 불고기를 열심히 볶고 계십니다. 콩불의 특징 중 하나인, 밑반찬 3종 세트( 피클, 무짠지, 깍두기 ) 도 배치되어 있고, 기본국인 미역국 통도 옆쪽으로 보이구요~ 큰 맥주 호프잔같은 곳에 우동사리도 담겨있습니다.  다들 콩불의 특징이지요. 
 


배고픈 끄끄님은 콩불 철판구이가 익을때까지 귀여운 표정으로 기다리고 계시는군요 ㅎㅎ


 

 자~~ 먹을 준비가 되었습니다. 호프잔에 들어있던 우동사리와 치즈사리를 얹어서 생긴것은.. 그리 아름답지 않지만 나름 매콤한( 매운 것 못 드시는 분들은 조금 매울 수 있습니다 ) 콩불볶음이 완성되었습니다. 이제부터는 냠냠쩝쩝 섭취하는 일만 남았군요 ^ ^


자 그럼 이 콩불의 위치를 한번 알아볼까요?



[리얼 지도 보기]

더보기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9번 출구로 나와 골목 안으로 들어옵니다.
"무봤나촌닭" 이 보이는 곳에서 90도로 오른쪽으로 꺾어 길을 따라가다 보면 50m 안으로 왼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쉽게 찾을 수 있습죠.


돼지왕 왕돼지의 자체 평점 ( 별 5개 만점 )

인테리어 : ★★
콩불은 사실 학생들의 식당으로도 알려져 있죠? 저렴하게 나름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곳. 그래서인지 학생들에게 무난한 스케일의 인테리어를 제공합니다. 딱히 아름답지도 딱히 추하지도 않습니다. 너무나도 평범한데.. 여러 체인점들이 너무나도 일관된 디자인을 보여줘서인지.. 중간보다는 아래로 평가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위치 : 
지하철 홍대입구역에서 도보로 5분거리면 접근 가능합니다. 큰 길가(?) 에 위치해있는 편이며, 1층에 위치해 있어 찾기도 쉽고 접근성도 상당히 좋습니다. 그래서 4점 드립니다~

맛 & 가격 : 
예전에 학생시절에 처음 먹었을 떄는 콩불이 참 신선했습니다. 당시에는 콩불의 모토 중 하나인 "5000원의 행복" 에 맞게 콩불이 5000원이었습니다. 지금은 물가가 올라서인지 5,500원/1인분이더라구요. 다른 지점도 그런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저의 지론은 맛은 가격에도 비례한다는 것인데 500원이 오른것 치고는 맛은 오히려 좀 더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처음 먹었을 때에는 신선했던 그 맛이.. 분당 정자동에서 살며 upgrade 된 입을 만족시키지는 못하더라구요.. 아삭한 콩나물의 맛은 좋아하지만.. 암만해도 고기를 더 많이 접한 입장에서 먹은 콩불의 고기는.. 오 마이.. 갓... 정말 돈 없는 학생들이 먹는 고기였습니다. 물론 끄끄님이랑 섭취해서 그나마 맛있게 먹을 수 있었었지요.. 다음부터는 가능하면 피하고 싶긴 합니다.

서비스 :   
서비스는 딱히 좋은 점을 느끼지는 못했습니다. 저녁 9시쯤이 된 시간이었는데도 사람이 끊임없이 오더라구요. 술을 마시는 곳보다는 밥을 먹는 곳인데 말이죠 ㅎ. 그래서인지 사람들이 많이 신경은 못 써주었습니다. 그렇다고 불친절하다는 것을 느낀것도 아니구요. 그리고 밥을 볶는데, 고추장 양념을 너무 많이 사용하셨더라구요.. 그래서 저희가 "음.. 좀 짜겠다.." 라고 웅얼거리자 아무 군말없이 주방에 가서 밥 반공기 이상을 새로 퍼다가 비벼주셨습니다. 덕분에 더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ㅎ

총점 : ★ ( 2.5 )
위치는 강점이나 가장 중요한 맛 & 가격 + 서비스 측면에서 큰 점수를 내지는 못했네요. 다시 한번 회상하지만, 학생때는 정말 맛있게 먹었는데.. 입맛의 고급화인지.. 아니면 콩불의 초심상실인지 잘 모르겠지만, 아삭한 콩나물 + 매콤 소스가 그리워지지 않는다면 찾지 않을 지 싶습니다. 하지만, 학생분들은 정말 좋아할 것 같은 느낌!! 한번쯤은 도전해보세요~ 


도움이 되셨다면 손가락 꾸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콩불 홍대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태희 2012.07.17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런 세트메뉴는 다른데서도 못본것 같습니다. 어디서부터인지 유래는 모르겠으나 어쨌든 콩불이 보편화된건 사실이죠. 맛있어 보이네요. 친구 얼굴 저작권료는 내셨나요?ㅋㅋ

  2. 굿머닝 2012.07.21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대학생때 친구들하구 수업끈나구 갔을땐 맛있었는데 이제다시가면 어떨지! ㅎㅅㅎ


Posted by 돼지왕왕돼지
TA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