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스낵&디저트 이야기

차이나 타운 공갈빵 맛집 복래춘 - 담백한 공갈빵

by 돼지왕왕돼지 2022. 4. 26.
반응형

 

 

차이나 타운에 공갈빵 파는 곳은 많은데,

100년 이상 한 자리를 지킨, 오랜 전통을 가진 공갈빵 집이 있다고 해서 찾아갔다.

 

그곳의 이름은 복래춘

 

 

당일 생산 당일 판매인지, 몇 봉지만 내놓고 팔고 있었다.

공갈빵 대(大)자 3개 들어있는 것 3000원이다.

 

내꺼 하나, 친구 '또'꺼 하나 이렇게 두봉지를 구매한다.

 

요즘은 빵집에서도 가끔 공갈빵을 볼 수 있는데,

빵집 공갈빵에 비해 덜 달고 생각보다 더 딱딱하고 두꺼웠다.

 

당도는 복래춘의 공갈빵이 딱 좋았다.

하지만 질감적인 측면에서 너무 딱딱하고 두꺼운 감이 있어,

개인적으로는 바삭함을 잘 살린 조금 얇은 길거리 버전 공갈빵의 식감이 더 좋다.

 

재방문 한다면 대(大) 낱개들이로 구매할듯.

 

참고로 공갈빵이라는 이름의 유래는..

빵 크기가 큰데 안쪽이 텅 비어 있어 공갈(거짓말) 치는 빵이라 해서 공갈빵이다.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