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놀이터/돼지왕 왕돼지 이야기 (일기, 단상)191

나의 그림 실력, 스고이잉~ 자주 그려야겠어! 그림쟁이 친구인 "또" 와 카페에 갔다. 또가 여러가지 체형 사진을 보면서 그림 연습을 하고 있었는데.. 아주 인상적인 그림이 있어서 나도 한번 그려보고 싶어 그려본다고 아이패드를 빼았었다. 1단계 그림이다. 표정부터가 너무 웃겨서 정말 그리면서 얼마나 배를 잡고 웃었는지 모르겠다. 진짜 성인되고 나서 이렇게 많이 배아프게 웃어본게 언제지 싶을 정도로 눈물나게 웃었다. Rough 한 완성이 되었다. 어떻게 오른쪽 그림이 왼쪽 그림이 될 수 있는지 스스로 놀랄 지경이다. ㅋㅋㅋ 그림을 상하로 늘리는 방법을 배워 좀 늘리고, 음영 넣는다고 브러쉬를 바궈달라고 해서 음영을 넣었다. 출력해서 방에 걸어놓고 싶다. 나는 예술적 소질이 조금 있는듯 하다..... 그건 그렇고.. 그림 그리면서 진짜 복부가 아프게 눈.. 2020. 9. 15.
오늘의 아침 메뉴 '마늘 소시지 밥'. 최근 몸이 안 좋아져서 가정의학과 가서 호르몬 검사를 해보았다."코티솔" 이라는 스트레스 호르몬이 과다하게 분비가 되어서 그런 것 같다는 진단을 받았다.1일 1식을 생활화하던 나에게 의사선생님의 권유사항은 일단 아침, 점심, 저녁을 끼니때 챙겨먹어보는 것이었다.양은 많지 않아도 좋으니 뭐든 챙겨 먹어보고, 호르몬의 변화를 한 번 지켜보자고 하신다. 그래서 아침에 냉장고를 열고는.. 아주 간단하게 요리해 먹을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를 고민하다가...소시지 2개와 마늘 두주먹을 꺼내서 접시에 담았다.그리고 햇반을 아래 깔고, 그 위에 마늘과 소시지 접시를 올리고 약 5분을 돌렸다. 마늘의 알싸한 맛은 살~짝 남아있었지만.. 마늘먹고 사람되는 기분으로 짭짤한 쟌슨빌 소시지, 밥과 함께 중화시켜 먹었다.이렇게 .. 2020. 8. 19.
[일기] 블로그 하다가 생각해보니 너무 열심히 산 것 같다.. 주말에 예전에 즐겨 가던 카페에 갔다.이름이 바뀌었다.(오해일 수 있지만) 주인이 바뀌었고, 태도적인 측면에서 맘에 안 들었다.빅뱅이론에서 쉘든이 그랬다. 변하는 것이 너무 싫다고, 변하는 것이 스트레스라고..경기가 안 좋아서인지, 내가 단골로 갔던 카페 혹은 식당들이 주인이 바뀌거나 폐업을 하거나 하면 괜시리 기분이 별로다. 카페에서 블로그를 했다.블로그를 하면서 예전에 썼던 글들을 보며 괜시리 흐뭇했다.초창기에는 정말 정성들여 썼었다.. 블로그인데도 위키처럼 관리하고 싶어 이력도 남겼고, 정말 누군가에게 친절히 설명하듯이 글을 썼었다.그만큼 시간도 많이 들었다. 예전에 측정했던 시간 기억 나는 것은.. 글 하나 쓰는데 평균 3~4시간 정도 썼었던 것 같다.수익이 별로 나지 않는 것을 보면서 회의감이 .. 2020. 6. 7.
드라이아이스 가지고 장난치기! 베스킨라빈스에 가면 아이스크림을 포장해주면서 드라이아이스를 주죠.그 드라이아이스를 보통은 주방 싱크대에 두고 사라지게 두는데...드라이아이스가 싱크대에 있는 물을 만나 뽀글거리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호오 이거 재밌겠는데? 하면서와인잔에 물을 받아서 드라이아이스를 넣어보았습니다. 뽀글뽀글 귀여운 소리가 빠르게 나면서 연기가 와인잔을 채우고 흘러 넘칩니다. 지금도 그러지는 모르겠는데, 예전에 방송 무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드라이아이스로 했다고 하네요. 한참을 구경하다보니.. 드라이아이스가 더 이상 연기를 만들어내지는 않고..이제는 뽀글뽀글 소리와 기포만 만들어냅니다. 와인잔의 하단부는 얼어버렸습니다. 그냥 멍 때리며 보고 시간보내기 좋긴 한데...다음과 같은 주의사항을 잘 따라주세요. 1. 드라.. 2020. 5. 24.
하늘이 파도친다. 구름이 피도친다. 하늘이 파도친다.구름이 파도친다. 크으 시적이다. 나인봇을 타고 출근하는데, 너무 멋진 하늘을 보았다.정말 회사에 가지 않고 한동안 이 파도 치며 흘러가는 구름을 구경하고만 싶었다. 육지 한가운데서 이런 바다를 볼 수 있음이 너무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정도로..정말 너무 바다를 닮은 이 하늘에 감탄을 했다. 이렇게 멋진 하늘을 조금 더 자주 보면 좋겠다.나는 하늘이 좋다.구름이 좋다.맑은 날씨가 좋다. 2020. 5. 23.
오늘의 블로깅에 대한 단상 ( + 광고 수입 공개 ) -나는 블로그를 쓸 때 예약을 걸어놓는다. 하루에 최소 한개 이상의 블로그가 포스팅되도록..내 블로그에 혹시라도 관심있는 사람들이 매일매일 왔으면 싶고,그 사람들을 위해 매일매일 하나의 읽을거리를 준비하고 싶기 때문이다. -물론 좋아하는 주제가 맞지 않을 수가 있다.나의 블로그는 특정주제를 다루는 것이 아니라 호스트 이름처럼 around ck. 즉 ck(나) 주변의 모든 일을 기록하기 때문에.. 직업 관련된 프로그래밍 정보가 올라오기도 하고,내가 좋아하는 여행 관련 글이 올라오기도 하고,내가 즐기는 문화생활 관련 글들이 올라오기도 하고,내가 방문한 맛집과 요리한 음식들에 대한 이야기가 올라오기도 하고,상식에 대한 내용, 건강에 대한 내용이 올라오기도 하고,내가 읽은 책에 대한 내용이 정리되어 올라오기도 .. 2020. 5. 18.
강아지 (푸들) 구름을 보았어요! 어디서 들었는지는 기억이 안 나지만..누군가가 결혼하는 한 누나에게 물었다. 누군가 : 누나, 그 사람은 솔찍히 별로 매력이 없어 보이는데 왜 결혼하기로 결심했어요?누나 : 응? 내가 일에 지쳐 있었을 때 그 사라과 소개팅을 했어. 근데 그 사람이 그러더라고.."XX씨. 하늘을 한번 보세요. 우리가 하루에 한번 하늘을 볼 여유가 없이 사는게 참 안타까워요."이 얘기를 듣고 아 이 사람이랑 살아도 좋겠다 싶었어 이 얘기를 들은 이후였을까?어느 순간 나는 의식적으로 그 남자처럼 여유있는 사람이고 싶은 맘에..의식적으로 그리고 그것이 습관이 되서 이제는 무의식적으로 하늘을 많이 보곤 한다. 그리고 그 습관으로 인해 오늘 아주 즐거운 구름떼를 발견한다.좋은 날씨 속에 앞선 푸들 강아지와, 뒤따르는 슈나우저 강아.. 2020. 4. 25.
멋진 하늘들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멋진 하늘들입니다. 미세먼지가 없었던 날들.그리고 구름이 뭉게뭉게 펴오른 날들. 구름이 태양빛을 그라데이션으로 받던 날들. 그리고 빛을 흩뿌리던 날들. 구름들이 음영을 이루며 추상화를 그린듯한 모습 그리고 어느 날은 바람의 모습을 형상화 한듯한 모습. 맑은 푸른 하늘.노을 지는 붉은 하늘.그리고 구름이 그리는 그림들. 이런 하늘을 매일매일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2020. 4. 20.
구름이 예쁜날 나인봇 미니를 타고 퇴근합니다! 이 날은 날씨가 참 좋았습니다.여름이 찾아오고 있음을 알려주는 살짝은 더운 공기를 느낄 수 있는 따사로움이었고.. 미세먼지도 없는 날이었죠. 여름의 어스름 푸름을 아주 좋아하는데, 이날이 딱 그날이었죠.나인봇 미니를 타고 출퇴근 하는 날에는 보통 순라길을 따라 퇴근하곤 합니다. 영상은 나인봇을 타고 순라길을 지나는 것입니다.이 어스름 푸름과 속도감과 기분을 함께 공유하고자.. ㅋㅋ 기분이 아주 좋은 날이었습죠.매일이 이런 날씨였으면 참 좋겠습니다.. 2020. 4.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