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혜화 카페] 오덕새 - 오묘한 곳에 위치한 갬성 있는 에스프레소 바! 벽화마을 쪽 에스프레소 바가 생겼다기에 친구 데리고 방문. 이름은 "에스프레소 바 오덕새" 내부. 아주 좁은 공간. 실내 동시이용은 3~4명 가능할듯함. 메뉴. 기본 에스프레소와 그 베리에이션들이 있음. 아메리카노도 있음. 나는 에스프레소 1500원. 친구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2800원. 그리고 크로와상 하나 2000원. 일단 이렇게 주문함. 에스프레소 컵들. 야외에 앉아서 마시기로 함. 날씨 좋은 날 앉아서 에스프레소 마시기 참 좋음. 야외 테이블에서 보이는 전경. 주문한 것이 나옴. 잔은 컵과, 그 안에 엄청난 진한 고소한 향기를 풍기는 크레마가 또렷한 에스프레소가 있음. 크로와상은 미니 버전으로 생크림과 함께 서빙됨. 에스프레소 바닥에는 원당이 들어가 있어, 수저로 살살 저어서 홀딱 털어넣으면 됨... 2022. 12. 8.
[이태원 커피] 챔프 커피 이태원 점 - 제 2 작업실 지난번 을지로에서 방문했던 챔프 커피에서 너무 고소한 아아를 먹었었기에, 비슷한 맛을 기대하고 친구를 데리고 방문. 가게 앞쪽 조금 허접스럽지만 갬성? 은 느껴지는 테이블들이 있음. 내부. 지난번 B 원두를 너무 고소하게 먹었어서 친구에게도 B 원두 추천. 실내 테이블. 고소한 맛을 기대했는데 예상 외로 산미가 꽤 높았음. 가게 앞 갬성 테이블에 앉아 마심. 멍 때리며 하늘보고 소소한 대화하는 재미가 있었음. 같은 TALK BLENDING 임에도 지점마다 맛이 다른것 같은데.. 개인적으로는 을지로 점의 커피가 고소하니 내 취향이었음. 그러므로 이곳의 재방문 의사는.. 낮은 편! 날씨 좋으면서 저 갬성 테이블쪽만 햇볕이 안 들면 괜춘할지도? 끝! 2022. 12. 7.
[을지로 카페] 챔프 커피에서 '챔프 커피' 를 마시다. 주말. 지난 번 고소하게 맛있게 먹었던 챔프 커피를 마시러 청계천을 따라 걸었음. 이번에는 '챔프 커피' 라는 상호와 매칭되는 커피를 주문해봄. 가격은 4500원. 우유가 적게 들어간 라떼인데 꽤 고소함. 단, 양이 너무 적음.. ㅠ 스타벅스 기준 Short 사이즈보다 작은듯.. 원래 라떼 파가 아니므로.. 다음에는 다시 아메리카노로 회귀할 예정. 날씨는 기가 막히게 좋아서.. 적은 양의 커피를 홀짝이면서 세운상가와 청계천 산책을 더함. 끝! 2022. 12. 4.
[을지로 카페] 챔프 커피 - 고소한 맛이 일품 아메리카노! 세운 상가의 한쪽 끝에 위치. 챔프 커피는 이태원 쪽에서 맛있는 커피로 유명한 녀석인데, 물어보니 같은 가게라고 함. 날씨가 좋으니 인스타 감성 불편 야외 테이블들에도 사랍들이 바글바글. 실내 커피 향이 진짜 너무 좋음. 아아 B 원두 TALK BLENDING (A 대비 연하고 더 고소하다 함) 2잔 주문. 각 4000원. 친구랑 노나 먹을 요량으로 초콜릿 쿠키와 라즈베리 쿠키 하나씩. 각 3000원. 우리 메뉴 준비됨. 커피가 너무 고소해서 좋았음. 이렇게 꽤 고소한 맛의 커피 오랜만에 먹어봄. 아아는 커피의 그 독특한 맛을 느끼기는 좋은데 얼음이 많이 녹는 시점에 맛이 확 달라지는 것이 단점.. ㅠ 달달한 쿠키랑 먹으니깐 더 맛있음. 재방문 의사 아주 높음! 계속 고소한 원두를 잘 유지하라!! 끝 2022. 11. 26.
[한성대 카페] The 10 (더텐) - 조용히 이용하기 괜찮은 카페 원래 담수 7.0 이란 이름의 수족관 카페였던 곳. The 10 (더 텐) 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오픈한 카페. 주인이 같은지는 알 수 없음. 수족관은 없어졌지만, 그 빈공간을 나름 잘 꾸며놔서 아늑함이 있음. 얼그레이 밀크티. 3500원. 가성비 오짐. 어디 카페가서 밀크티를 3500원에 먹을 수 있냐 이 말! 1층 공간. 벽쪽 컨셉 인테리어. 나에겐 아주 정겨운 느낌을 주는 인도 풍경 그림 2층 공간. 2층 공간 역시 수족관이 없어졌지만 그 공간을 잘 채움. 그림과 식물, 나무 가구들로 상당히 안정적이며 깔끔한 느낌을 주는 인테리어로 바뀜. 코드가 많아서 노트북 작업 하기에도 좋고, 비치되어 있는 책들을 보진 않았지만.. 나름 책 보면서 시간 보내기도 괜찮을 것 같음. 끝. 2022. 11. 21.
[혜화 칵테일] 오늘도 한잔 - 생일 기념 방문! 이전 방문 기준 너무 이미지가 좋았고, 생일 때 방문하면 선물로 술도 한잔 준다고 해서 방문함. 생일 칵테일로 괜찮은 칵테일 하나 나올 줄 알았는데.. 작은 샷 한잔 줌. 원샷하고 레몬 먹으라고 알려 주심. 술 자체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아서인지 그냥 그랬음... ㅎㅎ 나는 갓 마더. 갱또는 블러드 샌드. 각 5900원씩 블러드 샌드는 비쥬얼은 이뻤지만.. 맛은 그냥 오렌지 쥬스.. ㅎ.. 갓 마더는 보드카 + 아마레또. (갓 파더는 버번 위스키 + 아마레또). 태운 시나몬 스틱 태운 향은 좋았지만 술은 그냥 그랬음. 차라리 갓 파더를 주문했다면 오히려 풍미가 조금 더 좋았을지도.. (위스키가 보드카보다 풍미가 있는 편이기에?) 치즈모듬 9900원. 가성비 좋다는 느낌.. 치즈 양이 많아서 크래커가 부족하.. 2022. 11. 18.
[원남동 카페] 드엠 (De.M) - 언제 가도 오감이 즐거운 카페. 지난번 방문에 만족도가 너무 높아, 생일 기념으로 재방문. 재방문하지만 여전히 낯선.. 이곳에 정말 카페가 있나 싶은 생각이 드는 곳. 이번에 준비된 디저트는 위와 같음. 지난번 먹었던 "파리 브레스트" 이번에 먹을 "베린 시트홍 드 제주" 와 "크렘 카라멜" 영롱한 "베린 시트홍 드 제주" 가격은 9000원. 비싼 감이 있지만.. 칵테일 잔에 들어 있어 칵테일을 먹는다 생각하면 그런대로 고개가 끄덕여지기도.. 보여지는 바닐라빈만으로도 은은한 향이 전해지는듯한 "크렘 카라멜". 가격은 7800원. 인기가 많아지면서(?) 제약사항을 명시적으로 붙여 놓으심. 나는 프렌치 프레스 방식의 카페(커피). 4500원. (이전에 4000원이었는데 500원 올랐음) 친구는 브랙퍼스트 (실론, 다즐링, 아쌈을 블렌딩한 .. 2022. 10. 31.
[내방역 카페] 스케일즈 커피 (Scales Coffee) - 잠깐 쉬어가기 좋은 작은 카페 전시회를 보기 위해 내방역에 감. 커피 한 잔 하고 전시를 보기 위해 주변 카페를 검색해봄. Scales coffee 라는 곳이 잠깐 쉬어가기 좋은 것 같아 이곳을 방문. White tone 으로 나홀로 이쁨을 뽐내고 있음. 아메리카노 3500원. 원두 종류를 고를 수 있음. Walk blend, jump blend, run blend, decaf blend, weekly pick 이렇게 다섯가지 종류가 있음. 초콜릿, 아몬드, 브라운슈가 커핑노트를 가진 "Run blend" 로 결정. 과하지 않고 깔끔한 인테리어. 로스팅을 하는 곳이라 커피 원두 포대가 노출되는 등 살~짝 어수선한 감도 있지만 사람 냄새 나는 정도라 볼 수 있음. 가게가 크지 않고, 커피 맛은 괜찮으므로 잠깐 쉬어가기 딱인 카페. 내방.. 2022. 10. 30.
[서면 카페] 블랙업 커피 - 부산 가면 꼭 들르게 되는 카페. 지난 번 부산 방문 때 만족도가 상당히 높았던 곳. 그래서 이번에도 방문함. 가격은 대체적으로 1000원씩 오른 느낌.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반코 타라투" 로 주문함. Cupping note 는 다크 초콜릿, 오렌지, 카라멜, 살구. 가격 6000원. 그리고 역시나 지난 번 먹어보고 맘에 들었던, 내 사랑 레몬 타르트 주문. 6500원. 이번에 커피 그릇들이 이쁘다는 느낌 받음. 내가 이 집을 좋아하는 이유는.. 드립으로 Cupping note 에 적혀있는 맛을 참 잘 냄. 이렇게 조금씩 따라서 마시니, 한 컵으로 그냥 먹는 것보다 더 고급진 느낌이 들어서 좋았음. 재방문 의사 높음. 다음 부산 방문 때도 동선만 맞으면 100% 재방문 할 예정임. 서울에도 같은 가격으로 체인점 생기면 좋겠음.. ㅠ 끝! 2022. 10. 1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