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이나 타운 맛집] 럭키 차이나 - 하얀 짜장과 셩젠바오를 맛 볼 수 있는 곳. 차이나 타운에 감. 하얀 짜장을 팔면서 평점이 좋았던 곳. 이름은 '럭키 차이나' 하얀 짜장. 8000원. 고기 셩젠바오 4조각. 5000원. 콩을 메인 재료로 만든 짜장이라 함. 고소하면서 감칠맛이 은은하게 남. 엄청 특별하거나 엄청 맛있진 않으므로.. 기대없이 먹기를 권유하고픔. 전체적인 평가를 하면 평타에서 조금 위? 셩젠바오는 중국 샹하이에서 먹었던 것과 비교하면 너무 실망스러움. 밀가루가 너무 많고, 구운 부분의 바삭함은 전혀 살리지 못함. 맛 자체는 평타. 원래 많이 먹지 못하는 편이라 짜장 하나에 군만두 4개였을 뿐인데도, 혼자 먹기에는 양이 조금 많았음. 하얀 짜장은 재구매 의사 있음. 셩젠바오는 재구매 의사 없음. 끝! 2022. 4. 21.
[인스턴트 후기] 고래사 어우동 - 생선살로 만든 면발 우동?! 면발을 생선살로 만들었다고 해서 한 번 도전해보았다. 냉장보관해야 하는 상품이다. 맛은 슴슴한 계란국에 오뎅이랑 그냥 흐물흐물한 면발을 넣은 느낌. 깔끔하고 고소하니 괜찮음. 면발이 생선살로 만들어서인지 고소한 맛을 내긴 하는데, '아 진짜 생선이 들어갔구나?!' 느낌이 나진 않음. 문제는 가격.. 이 녀석 인터넷 최저가로 개당 약 6000원인데.. 맛과 양에 비해 너무 비싼 느낌이다. 개인적으로는 그냥 밖에서 짜장면 한그릇 사먹는게 더 만족도가 높을 것 같다. 원가가 4000원이었어도 살짝 갸우뚱 할 느낌임.. 결론 고소한 맛을 내지만, 면발에 생선살이 들어간 걸 체감하긴 어려움. 가성비가 안 좋아서 재구매 의사 없음. 끝 2022. 2. 21.
[혜화 맛집] 엄마가 튀겨준 것 같은 생선가스 - 돈가스 보라 이전에 방문한 적 있는 혜화의 가성비 돈까스집 '돈가스 보라' 생선까스 7천원. 이전 방문 대비 모든 메뉴 가격이 1000원씩 올랐다.... 엄마가 튀겨준 돈까스 같은 느낌의 장점과 가격적 장점이 잘 어울어진 집이었는데... 가성비가 안 좋아졌다... ㅠ 생선까스가 바삭하게 잘 튀겨지긴 했는데, 생선살이 충만하진 않았다. 전체적으로 딱 배부른 양이긴 한데.. 뭔가 메인 메뉴를 적게 먹은 그 아쉬운 느낌... 가격이 올라서.. 재방문 의사가 없어졌다.. ㅠㅠ 500원씩만 올랐어도 재방문 했을텐데, 한번에 1000원씩은 너무 한 것 같다.. ㅠ 끝! 2022. 2. 6.
[강릉 맛집] 해미가 재방문 - 어머니의 입맛에는 맞지 않아 아쉬웠던.. 이전에 친구와 방문했던 해미가. 이전에 맛있게 푸짐하게 먹은 기억이 있어 어머니를 모시고 방문. 12시 조금 안 되어 도착했는데 벌써 엄청난 대기 인원. 대기 번호 17번 받음. 간단히 동네 골목 산책 하고 돌아와서 먹는데.. 엄니가 소스가 너무 셔서 못 드시겠다고 해서 다른 것(스끼 종류)만 드심. 엄니의 평은 스끼 종류를 많이 주긴 하지만 물회 자체는 어제 먹은 곳이 더 맛있고, 가장 맛있었던 물회는 대전 엑스포 코아쪽에서 드신 물회라고 하심. (지금은 없어진 듯..) 나도 적당히 공감하는 바. 스끼는 맛있고 좋은데.. (심지어 위 사진의 보쌈 김치처럼 나오는 양배추 무침도 엄청 심..) 물회 소스가 너무 자극적임. 단맛 짠맛 신맛 모두 너무 강했고, 소스는 미리 준비된 형태라 육수 등을 넣어 싱겁게.. 2022. 1. 23.
핫하다는 처갓집 핫 슈프림 치킨을 드디어 먹어봄. 내가 자주 보는 커뮤니티에서 '처갓집 슈프림 치킨'은 세조각까지는 천상의 맛이고, 그 이후에는 물리는 맛이라는 평으로 유명했음. 천상의 맛은 어떤 맛일지 궁금했고, 나는 개인적으로 느끼한 음식을 좋아하므로 물리지 않을 수 있다는 자신감도 있어 도전해 보고 싶었음. 그런데 그 커뮤니티의 댓글에서 눈에 띄었던 것은.. 그냥 슈프림 치킨은 물리지만, 핫 슈프림은 끝까지 먹기 좋다고 추천하길래 그 녀석으로 주문. 근데 이놈의 배달앱에 올라온 처갓집 매장들은.. 이 핫 슈프림이 인기 있는줄 알고 있어서 1.25L 콜라와 떡사리 또는 다른 사리를 무조건 포함시켜서 2만원 이상을 받고 있었음. 여담으로 요즘 배달앱에 올라온 업체들 보면 배달비는 따로 받으면서, 메뉴 가격도 오프라인보다 더 비싸게 받는 이 행태가 참 .. 2022. 1. 9.
[익선동 맛집] 다옴 - 외국음식 잘 모르는 엄마가 차려주는 외국음식 먹는 느낌. 에프터 워크 33 에서 파스타와 피자를 먹었음에도 비염때문에 식욕이 엄청 올라갔다고 또 다른 곳에서 알리오 올리오를 먹고 싶다고 하는 나의 친구 '또' '또' 가 검색해서 찾아낸 다음 음식적음 '다옴(dAoMM)' 이라는 이름의 가게.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깔끔한 인테리어. 알리오 올리오 8000원. 그린 샐러드 6000원. 이렇게 주문. 둘 다 엄마가 집에서 만든 맛 느낌이 남. 맛이 강하지 않지만(간이 세지 않지만), 그렇다고 재료의 맛을 충분히 잘 살린 그런 맛도 아님. 둘 다 괜찮지만 뭔가 10% 이상씩 부족한 느낌. 알리오 올리오는 비쥬얼로는 다진 마늘이 좀 많이 들어갔지만 뭔가뭔가 이상하게 부족한 맛.. 내가 집에서 중국산 다진 마늘 썼을 때 나는 그 향과 맛이 부족한 풍미. 실제 중국산.. 2021. 11. 18.
[순라길 맛집] 에프터 워크 33 - '파' 알리오 올리오가 인상적이었음. 라스트 오더를 통해 알게 된 가게. 라스트 오더에 파는 상품은 '알리오 올리오' 로 원가 13000원. 할인가 8645원. '이게 인스타 감성인가?' 를 떠올리는 약간 허물어져가는 듯한 독특한 외관. 그에 반해 안쪽은 깔끔하고 이쁜 편. 안쪽으로 쭉 들어오면 또 다른 느낌. '또' 랑 함께 방문했기 때문에 '고르곤졸라 피자(10000원)' 을 추가로 주문. 퓨어 알리오 올리오는 아니었음. 마늘과 오일맛보다는 다른 맛이 더 많이 났다는 의미. '파' 알리오 올리오라 불러도 될 정도로 대파 양이 많고, 대파 맛이 많이 났음. 나는 보통수준의 맛으로 평가했는데 '또'는 독특하니 맛있다고 좋아함. 고추도 들어있어서 매콤하고, 파가 들어가 있어 독특한 풍미를 냄. 고르곤졸라 피자는 고르곤졸라 치즈를 빼먹은건지 꿀.. 2021. 11. 17.
[성신여대 맛집] 마늘과 올리브 - 생각보다는 좀 별로였던..? 성신여대에 멀지 않은 곳에 오래 살았다. 그동안 많은 가게들이 폐업하고 새로 생기기를 반복했지만, 이 '마늘과 올리브'는 바뀌지 않고 계속 영업을 하는 오래된 가게였다. 내 친구 '또' 는 알리오 올리오 성애자이다. 그래서 이 오래된 가게에 대한 궁금증은 물론 '마늘과 올리브' 라는 알리오 올리오의 주재료를 타이틀로 가지고 있는 이 가게에 엄청난 기대를 하고 방문한다. 아주 가파른 계단을 올라야 한다. 나는 스칼럽 알리오 올리오(Scallop Aglio Olio). 관자가 들어간 알리오 올리오이다. 가격은 14500원. 갱또는 마레 알리오 올리오 (Mare Aglio Olio). 해산물이 들어간 알리오 올리오이다. 가격은 14500원. 식전빵으로는 마늘 건더기가 보이는 마늘바게뜨. 맛이 나쁘진 않았다. .. 2021. 10. 6.
[혜화 맛집] 인생 닭강정 - 실망이었어.. 나는 닭강정을 참 좋아하는데 요즘 닭강정 집 찾기가 어렵다. 암만해도 비싼 가격 정책으로 인해 사람들이 애용하지 않으면서 장사를 접지 않나.. 싶을 정도로 닭강정은 너무 비싸다. 박리다매하는 가게들이 많이 생기면 좋을텐데.. 여튼 그런 와중에 혜화에 닭강정집이 생겼다. 상호는 '인생 닭강정' 매운맛 L 를 포장해 온다. 가격은 10000원. 매운맛이 맛있는 매운맛이라기보단 캡사이신 느낌. 튀김옷 안쪽 고기는 꽤 실했다. 그러나 닭강정 느낌의 바삭한 껍질맛은 내지 못했다. 순살 양념에 더 가까웠다. 맛있다는 느낌은 거의 받지 못했다. 양도 적은 편. 총 15조각을 주었다. 케이스는 큰데, 위 사진처럼 케이스의 반정도만 담아주는 느낌.. 막 튀긴 것을 받아왔는데.. 왠지 주문이 밀려 용량이 부족한데 준 느낌.. 2021. 9. 3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