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놀이터/공연24

마로니에 공원 킥복싱 대회 5월의 늦봄과 9월의 초가을쯤에 마로니에 공원에서는 킥복싱 대회를 여는 것 같다. 이 날 봤던 경기는 9월에 열렸던 종로구청장배 킥복싱 대회. 나는 킥복싱에 대해 무지하기 떄문에,여기서 열리는 경기들은 모두 아마추어 경기라고 생각했는데..촬영한 영상을 올려보니 사람들이 댓글로 프로의 경기라고 알려주었다.아마추어의 경기는 보통 헤드기어도 쓰고 글로브도 더 가벼운 걸 쓰는 모양이다.. 명확히 경기로서의 킥복싱은 아니지만 그래도 개념이 비슷한,UFC 나 영화의 옹박같은 것을 봐서 이 경기들이 아마추어라고 생각했나보다. 여튼 선수들이 경기를 하는 것은 좋은데..심각하게 다치지는 않기를 기원해본다. 이런 여러 행사를 하는 마로니에 공원 산책이 나는 즐겁다.빨리 코로나와 미세먼지가 종식되었으면 좋으련만... 2020. 4. 10.
[거리 공연] 마로니에 공원 서커스 아저씨 마로니에 공원에서는 여러 가지 공연이 열린다.노래를 부르는 버스킹 공연부터, 악기를 연주하는 공연, 마술 공연, 그리고 지금 소개할 서커스 공연까지. 그 중 오늘 소개할 공연은 서커스 공연이다. 바로 이 아저씨인데...주로 늦봄부터 초가을정도까지 활동하시는 듯 하다. 단순히 서커스를 보여주는 것뿐만이 아니라 개그 요소도 넣고,관객을 끌어들여서 함께 하는 공연을 만들어 가신다. 개인적 소망으로는 아저씨의 공연이 인기를 얻어서,이렇게 길거리 공연도 좋지만 무대 공연도 비정기적으로라도 하셨으면 좋겠다. 아저씨가 준비한 공연을 누군가에게 보여주고 싶은데..아저씨의 공연 스케줄을 알지 못하니 운이 좋아 마주칠 떄만 볼 수 있기 때문이다.(이것이 물론 길거리 공연의 묘미이기도 하지만...) 아저씨의 공연 영상은 여.. 2020. 4. 9.
[대학로] 김종욱 찾기 - 뮤지컬? 연극? 대학로에서 본 뮤지컬 연극.'김종욱 찾기'는 아주 오래된 대학로 연극 중 하나로,다른 극장에 비해 조금 더 크고 쾌적한 극장을 가지고 있다. 티켓은 소셜커머스를 이용해서 구매했는데,공연 시작 1시간전 정도에 가면 실물 티켓과 교환해준다.일찍 갈수록 자신이 원하는 좋은 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 우리의 자리는 F열 7번/8번으로 가운데 좋은 자리이다. 공연 장소는 지하.깨끗하게 잘 관리되어 있다. 연극의 무대.약 1시간 30분동안 저 작은 무대에서 연극 공연을 진행하는데,저 작은 무대에서 어떻게 배경을 그렇게 바꿔가며 연기하는지 보는 것도 관람의 포인트 중 하나. 공연 중에는 촬영이 금지되어 있어 이제는 그냥 썰로 이야기를 해야 할 때. "김종욱 찾기" 는 사실 영화를 통해 처음 접했는데, 검색해보니 이 뮤.. 2020. 4. 6.
비누방울 아자씨 화이팅입니다~ 비누방울 아자씨 화이팅입니다~ 을지로에서 종로(종각)으로 넘어가는 장통교쪽에 주말이면 은근 출몰하시는 비누방울 아저씨. 을지로로 이직한 이직 초기에도 몇번 공연을 봤던 기억이 있는데..재회 할 때마다 발전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았었다. 그런데 오랜만에 다시 뵈었는데.. 더 발전하셨다.이제는 진행도 꽤 자연스러워지셨고, 농담도 하시고 ㅋㅋ 습도와 바람이 따라주어야 비누방울을 잘 만들 수 있다는데...오랜만에 조우한 이날도 습도와 바람이 잘 도와주지 않아 초대형 비누방울을 만들기에는 실패하셧지만.. 그래도 여러 장비를 힘들게 가지고 나오셔서 사람들을 웃게 해주시는 노고에 박수를 보내드린다.앞으로도 좋은 공연 자주 보여주세요~~ 버블맥스, 비누방울, 비누방울 바람, 비누방울 습도, 비누방울 아자씨 화이팅입니다~.. 2019. 9. 13.
[공연] 버스킹하는 녀석들 - 고퀄에 깜놀했다능! [공연] 버스킹하는 녀석들 - 고퀄에 깜놀했다능! 혜화에 자주 등장하시는 버스커님 네분이 모여서, 소극장을 대관해서 정식공연을 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그분들의 버스킹 공연으로 재미도 얻고, 위안도 받고 하면서... 팬이 되었고, 그래서 그들의 공연에 안 갈 수가 없었다. 공연은 낮, 저녁 이렇게 2회 공연을 했는데.. 주말 출근을 해야했기에.. 낮 공연을 갔다. 위치는 성신여대의 "뜻밖의 극장" 낮 공연이 2시부터. 입장료 1만원을 현금으로 지불하고 입장한다. 무대는 소극장답게 아주 작았다. 익숙한 감성대원님의 피아노도 보였고, 촬영 장비들과 엠프가 설치되어 있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그런데..... 아주아주 아쉽게도... 나는 직딩이라 몰랐는데.... 학생분들은 시험기간이고... 그리고 낮공연이라는.. 2019. 9. 1.
[공연] 혜화 축제 날 드로잉쇼를 오랜만에 보았다. [공연] 드로잉쇼를 오랜만에 보았다. 혜화의 차 없는 거리 축제날 드로잉쇼를 오랜만에 보았다. 처음부터 가까이 있어서 보면서 동영상을 찍었다면 좋았겠지만, 회사에 출근했어야 하기에..늦게 행사장을 방문하면서 끝 부분만 조금 보았다. 게다가... 여름의 단점....일부 사람들의 땀내 쩔은 행주 냄새.... 로 인해 잠깐만 보고 자리를 피해야 했다. 즉석에서 그림을 그리는 것은 정말 엄청난 연습이 있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는데..퍼포먼스와 함께 호랑이를 뚝딱 그려내는 그들의 모습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퍼포먼스와 함께 완성되는 멋진 호랑이..경쾌하면서도 베이스음으로 긴장을 고조시키는 배경음악과 함께, 도구도 쓰고 손도 쓰면서 퍼포먼스를 벌인다. 이 공연은 예전에 티켓이 생겨서 본 적이 .. 2019. 8. 28.
[공연] 젠더 트랜지션 -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의 생성을 보여줌 [공연] 젠더 트랜지션 -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의 생성을 보여줌 혜화의 거리의 공연 행사를 할 때 봤던 공연이다. 소나무길에서 공연을 했는데 제목은 "젠더 트랜지션" 길 한복판에 "남성", "여성", "남자를 좋아한다", "여자를 좋아한" 이라고 쓰여진 이정표가 있다. 그 이정표는 동서남북으로 축을 이룬다. 그리고 공연 중간중간 어떤 상황을 만들고, 두 명의 남자와 두 명의 여자는 상황마다 특정 포지션으로 이동한다. 그 특정 포지션에서의 역할을 수행하며 물리적 성과, 사회적 성 역할의 모순과 편견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예를 들어 여성들이 손을 잡는 것은 OK, 남자들이 손을 잡는 것은 Not OK. "음식을 먹을 때 사진을 찍습니까?" 라는 질문에 대부분은 여성쪽으로 이동하고, 중립을 지키거나 남성.. 2019. 8. 27.
[대학로 연극] 운빨 로맨스 - 생각보다 괜찮았어!! [대학로 연극] 운빨 로맨스 - 생각보다 괜찮았어!! 엄뉘와 연극을 보았다.연극이던 영화던 시놈시스도 잘 안 보고 보는 편이라,이 녀석도 마찬가지로 "웹툰이 있었다.", "황정음 주연의 드라마로도 제작되었었다." 라는 정보 외에는 아는 것이 없는 상태에서 관람하였다. 정가는 35,000원이라고 나와있지만,소셜커머스를 잘 활용하여 주말인데도 1인당 약 6,000원에 관람할 수 있었다. 티케팅은 먼저 해놓고 입장 전까지, 버스킹을 구경한다.신상에 변화가 생기며 얼굴 보기 힘들어졌지만, 가장 좋아하는 스타일로 노래를 불러주시는 상준님.자주 와주세양!! 그리고 입장.무대는 작은편이었지만, 대부분의 극장이 이렇지 모. 연극 관람 중에는 사진을 찍을 수 없으니 중간 사진은 생략.스토리는 스포가 될 수 있으니, 관심.. 2019. 8. 10.
[연극 후기] 술래잡기 @ 댕로홀 [연극 후기] 술래잡기 @ 댕로홀 대학로(혜화) 댕로홀에서 "술래잡기" 라는 연극을 보았다. 뭘 알고 간 건 아니고, 소셜커머스에서 싸게 팔길래 보러 갔다. 조금 늦게 혼자 갔더니 "1번" 좌석을 주었다.관객 참여시키는 것이 혹시 있을까 싶어, 혹시 뒤쪽이나 중앙 좌석있냐고 물었더니 "없어요" 라고 기계적 답이 왔다. 세트는 매우 작고, 의도한 것이겠지만 매우 누추해보였다. 우선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지금까지 약 5개정도의 연극을 보았는데,그 중 최고의 연극이었다. 공포까지는 아니고, 약간 스산한 느낌만 준다.스토리에는 약간의 반전이 있었고, 엄청난 스토리는 아니지만 완전 뻔한 이야기도 아니었다.배우들의 연기가 지금까지 본 연극 중에는 가장 괜찮았고, 그래서인지 몰입이 잘 되었다. 배우들의 외모도 중요한 .. 2019.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