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대문 맛집] 오랜만에 재방문한 사마르칸트. 우즈베키스탄 음식. 오랜만 재방문. 어머니께 우즈베키스탄 음식, 그 중 샤슬릭을 맛보여 드리려 방문. 이전 방문에 비해 가격이 요상하게 오름. 이번에 먹은것은 골럽시(Golubsy) 와 양고기 샤슬릭 1개 & 소고기 샤슬릭 1개. 골럽시는 기존에 10000원이었는데, 지금은 12900원이 되었고, 샤슬릭은 각 5000원에서 6000원이 됨. 이것이 골럽시. 다진 고기를 양배추에 싸서 스프에 끓인 요리. 기존에는 피망 안에 고기를 넣은 것까지 있었는데.. 지금은 가격은 2900원(약 30%) 올랐으면서 그 녀석까지 없어졌음.. 여전히 맛은 좋았음. 샤슬릭 2꼬치. 양고기 샤슬릭은 적당한 양고기스러운 향과 특유의 맛이 만족스러웠고, 소고기 샤슬릭은 꽤 뻑뻑한 편이라 좀 실망스러웠음. 암만 식재료 및 외식 물가가 올랐어도.. 가.. 2022. 6. 28.
[도안동 맛집] 쉼표 카츠 - 프리미엄 카츠 맛집이라는데 글쎄.. 대전의 유명한 프리미엄 카츠집이라는 쉽표 카츠. 등심 안심을 모두 먹어보기 위해, 로스카츠 11500원 1개 + 히레카츠 12500원 1개를 주문한다. 2인 총 24000원. 고기 무게는 각 160g. 트러플(송로 버섯) 오일이랑 히말라야 핑크 솔트 주는건 좋았음. 샐러드에 뿌려 먹을 수 있게 참깨소스와 유자 소스도 비치되어 있었음. 고급진 느낌을 주는 물수건. 히레 카츠 (안심) 로스 카츠 (등심) 고기상태 괜찮으나 다른 프리미엄 카츠들에 비해 특출나지는 않음. 등심은 지방부분이 확실히 구분된 것이 다른 프리미엄 카츠들의 일반 등심에 비해 좀 더 매력적. 양배추를 듬뿍 쌓아주는것 맘에 듬. 밥이 좀 딱딱하고 맛도 별로라 실망. 다른 프리미엄 카츠들과 비교하여 아래의 장단점이 있음. 장점 가격이 상대적으.. 2022. 4. 15.
[혜화 맛집] 몽키스 돈가스 - 그냥 저냥 돈가스 먹기 괜찮은 곳. 평범한 실내. 기본 돈가스를 주문. 가격은 8000원. 안심 등심 각각 한덩이 나옴. 레몬 드레싱 뿌린 양배추 샐러드 맛이 좋고, 곡물과 과일 갈아 만들었다는 소스도 괜춘. 무말랭이도 돈까스와 은근 잘 어울림. 고기 크기와 두께가 조금 아쉽지만, 고기 질은 매우 좋고 튀김은 바삭! 너무 조용해서 혼밥하기에는 좀 어색한 분위기. 양 고려했을 때 가성비는 조금 아쉽지만, 맛은 좋다고 할 수 있음. 특별히 생각나는 맛은 아니지만, 등심과 안심을 한번에 즐길 수 있고, 평타는 하는 맛을 가졌으므로.. 조금 애매하지만 괜찮은 집으로 분류. 재구매 의사 보통! 끝! 2022. 4. 10.
[명동 맛집] 탄탄면 공방 - 가성비 좋은 탄탄면 전문점 찬님과 식사를 할 일이 생겨서 오랜만에 회사를 갔습니다. 무난한 메뉴를 고민하다 이 녀석으로 메뉴를 정해봅니다. 명동 탄탄면 공방. 저는 기본 '탄탄면'을 선택합니다. 가격은 8500원. 키오스크를 통해 주문합니다. 찬님은 탄탄면 세트를 시켰습니다. 세트에는 가라아게나 만두를 선택할 수 있는데 찬님이 가라아게를 선택. 5ea 라고 되어 있었는데 10ea 가 나왔습니다. 그래서 저도 몇 개 주워먹었습니다. 탄탄면이라 하면, 고소한 맛과 매콤한 맛이 특징인 중국식 비빔면을 말하는데요. 이곳의 탄탄면은 국물이 좀 많이 있는, 고소한 맛이 많이 나는 돈코츠 라면을 먹는 느낌이었습니다. 파가 많이 들어가서 풍미가 괜찮았습니다. 마늘 소스를 주는데, 이를 넣으면 한국식 라면의 맛으로 탈바꿈 하는 느낌입니다. 개인적.. 2022. 3. 23.
[을지로 맛집] 웨스턴 하우스 - 기본 메뉴인 '웨스턴 버거'를 먹어봤습니다. 한 끼를 알차게 해결하기 위해 '라스트 오더' 앱을 잘 활용합니다. 오늘 눈에 띈 메뉴는 '웨스턴 하우스' 라는 가게의 '웨스턴 버거' 원가는 6000원. 라스트 오더 할인가는 4088원. 요즘 패스트푸드 버거도 조금 내용물이 알차다 싶으면 단품이 5000원 이상 하는데, 할인가 4000원에 먹기에는 가성비가 꽤 괜찮다는 생각이 듭니다. 야채도 많고, 패티도 퀄리티가 괜찮았습니다. 이 가격에 먹을 수 있다면, 패스트푸드점 대신 항상 요 녀석을 이용할 것 같습니다. 정가인 6000원을 생각해 봤을 때는 양이 조금 적기 때문에 살짝.. 고민이 되는 포인트도 있습니다. 할인가로는 재방문 의사 많음! 정상가로는 재방문 의사 보통! 끝! 2022. 3. 22.
[혜화 맛집] 프리모 바치오 바치 오랜만에 재방문 파스타에 진심인 친구를 만났는데, 뭐 먹을까 하니 또 파스타를 먹자 한다. 그래서 혜화에 있는 '프리모 바치오 바치'에 재방문한다. 이전 방문기는 이곳에서 확인하시길! 내가 주문한 것은 "투토 베네(Tutto Bene)" 라는 파스타. "Everthing is OK" 라는 뜻을 가진 이탈리아어로, 구글링 해보니 공식적인 파스타 이름은 아닌 것 같고 이 곳에서 파스타에 이 이름을 붙인 듯 싶다. 뚜또베네는 날치알과 해산물이 들어가 있고 살짝 매콤한 오일 파스타인데, 맛이 나쁘지 않았음. 그러나 막 '와~ 맛있다'도 아니었던.. 가격은 13000원. 친구는 '알리오 올리오' 를 주문한다. 가격은 12000원. 디저트는 여전히 망고 샤베트 or 딸기 샤베트 중 선택이었는데 오랜만에 가서 맛이 기억 안 나서 나.. 2022. 2. 22.
[방이 맛집] 미엔아이 - 대만식 우육면 전문점 방이동에 있는 대만식 우육면 전문점. 미엔아이. '면 사랑' 이랑 뜻. 외관은 일본 스타일. 메뉴판. 웨이팅이 많은 편이라 해서, 브레이크 타임 끝나는 시간쯤에 가서 기다림. 내부. 주방 및 닷지 테이블. 작지만 깨끗하고 서빙 안내원 친절한 가게. 우육면, 마라 우육면, 콩가루 꿔바로우 주문. 콩가루 꿔바로우 5500원. 꿔바로우는 콩가루가 뿌려진 꿔바로우인데 내 취향은 아님. 나는 빙초산 꿔바로우가 취향. (새콤한 맛 많이 나는) 마라 우육면 9500원. 우육면 8500원. 짜지 않고 중국스러운 맛을 냈으나, 뭔가 좀 이도저도 아닌 맛이라는 느낌. 로컬라이즈 해서 그런지 중국스러운 맛은 부족하고, 그렇다고 한국스럽게 임팩트가 강하지도 않음. 마라소스와 마늘 후레이키가 비치되어 있어 뿌려 먹을 수 있는데.. 2022. 2. 9.
[양양 맛집] 깜둥이네 - 낙산사 들렀다가 바다 보며 물회 한사발. 낙산항쪽에 있는 횟집 중 끝에 위치한 집. 바다쪽에 테이블이 세팅되어 있어 그 곳에 앉을 수 있는데, 바다 바람이 엄청 불고 등대 보이는 집임. 물회 1인 15000원. 냉면 그릇같은 곳에 한 그릇 가져다 줌. 회의 양에 비해 비싸다고 느껴짐. 광어랑 새꼬시를 섞은 버전. 바람이 너무 불어 추운데 엄니가 이런 분위기에 먹는 거라고 해서 내색 안 하고 먹음. 맛은 괜찮았음. 밥 말아 먹으니 또 괜춘.. 근데 뭔가 뭔가 아쉬움. 가격? 양? 맛? 반찬? 전반적으로 조금씩 부족. 열일해주는 구름을 보며 아쉬운 마음 달래기. 끝! 2022. 1. 19.
[혜화 맛집] 돈가스 보라 - 엄마가 직접 튀겨준 느낌의 돈까스 서울대학병원 근처 골목에 숨어 있음. 너무나도 착한 가격. (아쉽게도 최근 방문시 각 메뉴 1000원 오름 확인 ㅠ 가성비 ㅆㅅㅌㅊ 에서 ㅅㅌㅊ 로 바뀜.. ) 나는 '수제 돈까스' 선택. 5000원. 가성비 ㅆㅅㅌㅊ. 국내산 돼지고기. 돈까스는 무려 '2장!'. 튀김 겁나 빠삭함. 소스는 달달한 칠리소스 느낌. 고기는 조금 얇은 편이나 요즘 맨날 두꺼운 고기 돈가스만 먹었더니 튀김 바삭 돈까스가 괜찮게 느껴짐. 전반적 조합이 괜찮음. 주인 아주머니의 남편으로 보이는 아저씨가 와서 사부작 사부작 뒷정리하는게 8시쯤 닫는듯함. 다른 메뉴들도 애용해볼 예정. 끝! 2022. 1. 1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