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놀이터/대만(Taiwan)50

[대만] 여행의 끝 [대만] 여행의 끝 이렇게 대만 여행은 끝났다. 비행기를 타고 이륙을 한다. 대만이여 안녕. 이번 여행기를 쓰면서 또 느끼는 바가 많았다.그 느낀 바는 여행에 대한 것이 아닌 "글을 쓰는 것" 에 대한 것이다. 사실 나의 블로그는 나의 일기 같은 성격이 강했다.그러나 내가 이렇게 블로그를 열심히 쓰는 이유는 사람들에게 많은 정보를 공유하고픔이 컸다.그리고 그 공유가 나에게 선순환이 되어 어느 정도의 광고수익을 가져다 주는 것도 노렸다. 블로그를 써보지 않은 사람들은 아주 가볍게 나에게 수익에 대해 물어본다."한달에 얼마 벌어요? 얼마나 접속해요?"그러나 그와 함께 물어봐야 할 것들을 항상 빼먹는다."블로그 글 쓰는 건 힘들어요? 얼마나 걸려요?" 글을 쓰면서 내가 글 하나를 쓰는데 얼마나 시간을 보내는지.. 2018. 3. 9.
[대만] 가오슝 예술 특구 및 마지막 간식들 [대만] 가오슝 예술 특구 및 마지막 간식들 가오슝의 예술특구는 그 규모가 엄청 넓었다. 이전에 기차역이었던 곳으로 추정되는 이 곳.수 많은 레일들이 있고, 그 사이사이에 대형 조형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하마싱톄다오원화위안취 (하마싱 철도문화원구) : 가오슝 최초의 기차역 보얼이수터취 옆에 위치한 기차역으로 축구장 12배에 달하는 규모의 녹지에 오래된 기차와 버스들이 모여 있다.독특한 오브제들도 곳곳에 전시되어 있어 여유롭게 산책하며 감상하기 좋다.보얼이수터취에서 시쯔완 역을 지나 치진으로 가는 길목에 위치하고 있으니 함께 둘러보자. 이 녀석은 좀 징그러웠다. 대만 사람들의 삶에 녹아있는 관운장. 요 기차 너무 비싸다.1인당 $150 ( 약 6,000원 ) 이다.. ㄷㄷㄷ 약 20여분간 엄뉘가 기다리실까.. 2018. 3. 8.
[대만] 가오슝 예술특구 관광 [대만] 가오슝 예술특구 관광 대만의 마지막 관광으로 예술 특구로 간다. 돌아가는 날이라 그런지 엄뉘가 뭔가 더 퍼져계시다.엄뉘는 어제 방문했던 야시장의 만두집에 가서 만두를 드시고 싶어하셨는데....야시장인 관계로 문을 안 열었다.. 그 사실을 아시고는 엄뉘는 더 퍼지셨다.그래서 택시를 타고 이동하기로 한다. 가오슝의 예술특구는 타이중의 예술특구만 못했다.우선 날씨가 무척 더웠고, 실내 전시가 별로 없었다. 보얼이수터취 ( 보얼 예술 특구 ) : 부둣가의 낡은 창고에 예술을 입히다. 부둣가의 낡은 창고를 허무는 대신 개성 넘치는 예술 문화 복합 공간으로 재탄생시켜 지금은 가오슝에서 가장 독특한 명소가 되었다.군데군데 자리한 창고들을 개조해 갤러리, 카페, 공연장, 서점 등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정기적으로.. 2018. 3. 7.
[대만] 가오슝의 야시장 그리고 Dome Of Light [대만] 가오슝의 야시장 그리고 Dome Of Light 85 Tower 에 있는 숙소 근처에 있는 가장 가까운 야시장인ZihQiang ( 지창 ) 야시장으로 걸어간다. 또 체력이 다한 엄뉘를 위로하기 위해 "이곳은 해산물로 된 간식들이 많데요" 란 정보를 흘려드린다. 뒤쪽으로 우리 숙소 85 Tower 가 보인다. 너무나도 맛난 구아바집을 찾았다.이곳은 바로 감초 소스를 뿌려주는.. 엄뉘가 그렇게 야시장을 갈 떄마다 찾아 해매셨던 그 맛을 낸다. 머리를 단발로 한 여성분이 작두같은 칼을 후더덕 후려쳐서구아바를 썩뚝썩뚝 잘라준다.무게를 재고는 소스를 뿌리고, 마지막으로 레몬즙 혹은 감초즙을 칙칙 뿌려주면 완성. 이 집에서 처음 중자 사이즈 구매.그 다음 조금 더 먹자며 소자 사이즈 구매.그 다음 내일 먹.. 2018. 3. 6.
[대만] 관쯔링에서 마지막 도시 가오슝으로~ [대만] 관쯔링에서 마지막 도시 가오슝으로~ 신나게 뽕 뽑도록 질리게 관쯔링 온천을 즐긴 후,이제 마지막 도시인 가오슝으로 향한다. 경대산장 카운터에 맡긴 짐을 찾아 앉아서 로션도 바르고, 선크림도 바르고 하면서 정비한다. 그리고 산장 구경도 사뿐히. 실내는 물론 정원도 잘 가꿔놓아서 커피 한잔 하면서 쉬었다가 출발하면 좋다. 안녕 경대산장. 내려오는 길에 시장기를 느낀 엄뉘는 떡집을 발견하고 또 빠르게 진입하신다. 원래 한자를 잘 알고 읽으시는데, 현지인 앞에서 은근 주눅이 드신 것일까?분명히 딱 봐도 "Green Tea" 또는 한자로 "녹차" 라고 써져있는데됴 "아들!! 이건 무슨 맛이야?" 를 외치시며 나를 요리조리 부르셨다. 지금 생각해보니.. 주눅이라기 보다는 그냥 귀찮으셨나보다. 녹차 모찌 하.. 2018. 3. 5.
[대만] 4대 온천 중 하나, 머드 온천 관쯔링! [대만] 4대 온천 중 하나, 머드 온천 관쯔링! 관쯔링에 가기 위해 아침 일찍 숙소에서 나온다.구글맵에 따르면 가는데 4시간이나 걸린단다.구글맵이 신인 줄 알았는데.. 대만여행할 때는 대만의 앱들을 사용하는게 좋은 것 같다. 대만 앱에 따르면 7214 번 버스를 타면 1시간~1시간 30분이면 자이에서 관쯔링을 간 수 있다. 버스타고 꾸벅꾸벅 졸다보니 관쯔링에 도착했다.거의 종점 to 종점이다. 이 공원에서 내려준다. 관쯔링 노래도 있나보다. 온천을 하면서 마실 과일 쥬스를 구매한다.여러가지 과일이 섞여있다고 하는데, 먹었을 때 어떤 과일들인지 느낄 순 없지만,여튼 믹스된 우유맛이 나서 맛있었다. 역시 온천에는 바나나우유같은 달달한 우유다. 관쯔링은 통닭구이가 또 유명하다는데,관광철이 아닌지 대부분이 가.. 2018. 3. 2.
[대만] 아리산 투어 #3 [대만] 아리산 투어 #3 아리산 투어의 마지막 내용이다. 아리산 투어의 하이라이트인 신목을 본다. 아리산의 신목이란 "신성한 나무" 를 말하는데,이 신목은 2대 신목이다. 둘레는 12.3m 이고, 높이는 45m, 그리고 약 2300년이 된 나무란다.2300년이라니... 정말 영혼이 깃들어 있을것만 같다. 샹린선무 ( 향림 신목 ) 아리산의 1대 신목이 안타깝게 폭우로 죽은 후 임무국과 자이 현 정부, 관광국이 함께 투표를 해 가장 많은 표를 얻고 아리산의 2대 신목으로 뽑힌 나무다.2007년 1월 1일 2대 신목으로 지정되었다.높이 45m, 둘레 12.3m 의 거목은 올려다보기가 힘들 정도로 크며 수령은 약 2300년에 달한다. 정말 엄~~청 뚱뚱하고 큰 나무였다. 내 키는 약 186cm 인데.. 나는.. 2018. 3. 1.
[대만] 아리산 투어 #2 [대만] 아리산 투어 #2 엄청난 크기의 나무.이 나무 잘리기 혹은 부러지기 전의 모습은 어땠을까?이정도 뿌리라면 정말 엄~~~청나게 큰 거목이었을 것 같다. 꾸불꾸불 아름다운 길들. 내가 이름붙인 "코끼리 나무"코끼리가 하늘을 향해 뿌~ 하고 있는 느낌이다. 멀리서 보면 저런 느낌.그냥 조금 휘어있을 뿐. 내가 이름 붙인 "인디언 추장" 나무.아래쪽은 추장의 눈코입 얼굴이고,위쪽은 추장들의 화려한 모자랄까? 중간에 공원에서 잠깐 휴식도 취한다.엄뉘의 체력은 이곳부터 고갈되기 시작하셨다. 사실 가을의 아리산은 단풍으로 멋지다고 하는데..우리는 가을에 방문했지만 이 나무 외에는 특별히 단풍을 찾지 못했다... ㅠ 실제 눈으로 봤을때는 정말 타들어가는듯한 빨간 단풍이었는데...사진에는 그만큼 강렬한 붉은색으.. 2018. 2. 28.
[대만] 아리산 투어 #1 [대만] 아리산 투어 #1 아리산 산악열차를 타고 자오핑 역으로 향한다. 아리산 트레일 걷기 아리산 숲의 면적은 대략 1400ha 에 달하며 수천 년을 견뎌 온 거목들과 초록 숲이 살아 숨쉰다.봄에는 벚꽃, 가을에는 단풍을 감상할 수 있어 1년 365일 여행자들의 방문이 이어진다.아리산에는 많은 트레일 코스가 있는데 가장 대표적인 코스는 자오핑 역에서 내려 선무역, 또는 아리산 역까지 걷는 코스다.거목들이 이어지는 숲길을 걷노라면 자연의 경이로움과 숲의 상쾌함에 저절로 힐링이 될 것이다.주로 내리막길이나 평지여서 등산처럼 체력 소모가 크지 않고, 산책하는 기분으로 가볍게 걸으면 된다.자오핑 역에서 선무 역까지는 1시간 30분, 자오핑 역에서 아리산 역까지는 2시간 30분 정도면 하산할 수 있다. 산악열차.. 2018. 2.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