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카페&주점 이야기

[혜화 카페] 카페 사흘 - 핸드 드립 커피 굳! 서비스 굳! 분위기 굳!

by 돼지왕왕돼지 2021. 9. 24.
반응형

 

요즘 '맛있는 커피' 라는 주제에 나름 빠져 있다.

그래서 혜화에 커피가 맛있다고 소문난 '카페 사흘' 을 방문해 보았다.

 

 

낮에는 카페, 저녁에는 와인 파는 술집으로 바뀐다. 

(저녁에도 카페 메뉴 운영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아메리카노 가격이 4500원. 개인 카페니 이 정도 가격 합리적이라 생각한다.

맛있는 커피를 먹고 싶은 생각이 있어, 가격적 부담이 조금 되지만서도 '오늘의 커피 핸드드립' 메뉴로 주문한다.

가격은 5500원.

 

 

가게 분위기는 이런 느낌.

콘센트도 이곳 저곳 있어 충전 및 노트북 하기에도 좋다.

 

 

 

인테리어는 나무 느낌이 많이 나고, 은은한 밝음이 있어 좋음.

 

 

나의 커피를 내려주시는 종업원들.

 

 

커피잔이 참 이뻤고, 모서리 부분이 살짝 날카롭도록 얇아 귀족스럽게 커피 마시는 느낌을 주었다.

 

 

신선한 거피라 거품이 있고,

필터를 사용한 드립 커피라 확실히 기름기가 없이 맑다.

 

오늘의 커피는 보통 2가지 종류가 있는데, 원두를 고를 수 있고,

따로 안 고르면 알아서 원두를 선택해서 제공해준다.

 

 

내가 이날 먹었던 것은 '브라질 란초 옐로우 버번'

커핑 노트 : 카라멜, 카카오, 밀크 초콜렛, 부드러운 목넘김, 굿 발란스

 

개인적인 맛 후기

커피향이 진하지 않음. 꽃향기가 살짝.

커피맛은 "Fruity" 라는 단어를 느낄 수 있는 산미가 꽤 있는 와중에 Bitter 함도 은근히 나는 맛있는 녀석.

입안 끝맛으로 산미가 남아 입 안에 나름 산뜻한 느낌이 남음.

식은 후에는 은은한 단맛이 느껴짐.

 

 

다음에 방문했을 때 바뀐 원두에 대한 정보들.

 

음료 주문에 대해 쿠폰도 찍어주니 참고!

공간이 크지 않은데 인기가 좋아, 주말에는 사람은 가득차서 좀 시끄러움..

 

 

최종 평가

인테리어 굳.

드립 커피 굳.

서비스 굳. (가끔 드립커피를 많이 뽑아 무료 리필 해주심)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