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괜찮은 음식들

[대학로 맛집] 육수당 - 24시간 운영하는 6~8000원대의 국밥 전문점

by 돼지왕왕돼지 2020. 7. 18.


24시간 운영하는 깔끔한 국밥집.


대학로 육수당


이름은 육수당.

2층까지 있는데 생각보다 손님이 안 오는지 방문할 때 마다 1층만 운영했다.


일단 보통 국밥집이라고 하면 약간 칙칙한 느낌에 살짝 오래된 느낌을 갖기 쉬운데,

이곳은 요즘 젊은이들의 취향에 맞게 깔끔한 인테리어와 밝은 조명을 가지고 있다.


대학로 육수당 메뉴판


메뉴는 위와 같다.

각종 국밥을 파는데 대체로 6~8,000원선이다.


순대국밥이 6,000원이고, 고기 양을 봤을 때

전반적인 가성비는 보통이라고 할 수 있겠다.


대학로 육수당 인테리어


깔끔한 실내 인테리어.

혼밥족도 꽤 많은 편이고,

그래서인지 2인 테이블이 엄청 많다.


대학로 육수당 셀프바


반찬은 셀프이다.

"곳간" 이라는 이름을 가진 곳에 가서 먹을 만큼 떠오면 된다.


부추 무침, 간장 장아찌, 김치, 깍두기 등이 있다.

나는 이 중 부추무침을 주로 가져다 먹는다.




대학로 육수당 국밥여지도


"국밥여지도" 라는 재미난 이름으로,

국밥과 지역을 묶어놓았다.


다른 것은 그렇다 치고, 순대국밥을 서울에 매칭시킨 것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

가장 잘 알려진 남한의 순대는 사실 병천순대가 아닐까 싶은데..

( 경기도의 백암순대도 사실 서울보다는 경기도이고, 아바이순대는 함경도쪽이니.. )


대학로 육수당 진한 숯불 육면


진한 숯불 육면. 7,500원.

매운 사골육수에 숯불에 구운 고기와 면을 넣은 탕면이란다.


맛은 "매운 사골 육수" 로부터 적당히 예상 가능한 맛인데, 살짝 오묘한 감칠맛이 있다.


대학로 육수당 매운 숯불 육면


맛은 나쁘지 않지만 "육면" 이라고 표현하기에는 고기 양이 너무 적었다.. ㅠ


대학로 육수당 해물순두부


그리고 순두부 매니아인 "또"는 순두부 주문.

해물 순두부인데 국물이 엄청 걸죽한 편이다.


대학로 육수당 김스타


계란은 높은곳에서 깨줘야 하나보다.


육수당에 대한 최종평은 이렇다.

깔끔한 인테리어.

다양한 국밥 메뉴들.

가성비와 맛은 나쁘지 않은 편.

재료들을 조금만 더 아끼지 않고 넣었다면 만족도가 훨씬 높았을텐데 하는 약간의 아쉬움...


끝!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