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놀이터/한국(Korea)

[횡계 여행] 대관령 양떼 목장 3부 - 양들에게 건초(먹이) 주기 체험!

by 돼지왕 왕돼지 2021. 3. 22.
반응형

 

방목된 양들을 구경한 2부에 이어, 대관령 양떼 목장 마지막 3부이다.

 

 

건초 받는곳을 따라 건물 안으로 들어간다.

 

 

먹이를 먹고 싶어하는 조금은 깨끗하게 관리된 양들이 목을 쭉 빼고 사람들을 기다린다.

 

 

티켓을 주면 건초 바구니 한개를 주신다.

 

 

건초

 

 

구석에 위치해서 사람들에게 먹이를 잘 못 얻어먹은 것처럼 보이는 녀석을 타겟으로 잡는다.

 

 

친구가 먼저 먹이주기를 시도한다.

무섭다며 "꺄악~" 소리를 지르는 모습이 귀엽다 ㅋㅋ

 

 

 

리본을 단 양도 있었다.

 

 

옴뇸뇸 맛있어!

 

 

사람들에게 구걸하기에 지친듯한 양은 벽에 몸을 기대고 숙면을 취하고 있었다.

 

 

대부분의 양들이 이 건초주기에 길들여졌는지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다.

하회탈이 되도록 웃는다.

 

 

 

 

 

어른인 나도 즐거운데, 아이들은 특히나 더 즐거워한다. ㅋㅋ

 

 

 

창고 앞에 검은 고양이가 천장을 바라보고 앉아있었다.

쯔쯔쯔 소리를 내도 뒤도 안 돌아보길래 왜 저러나 봤더니..

창고 위쪽에서 "찍찍!" 소리가 났다.

쥐를 잡으려고 바라보고 있는 것이었다.

 

동영상을 찍었으면 더 재미(?)있었을 텐데.. 저 녀석이 나중에 저 창고 안에 들어가서..

피 흘리는 쥐를 물고는 다른 곳으로 유유히 사라졌다.

야생 고양이(?)는 다르구나..

 

 

창고로 알았던 곳에는 양들의 숙소같은 곳이었다.

다들 엉덩이를 뽈록 내밀고 밥을 먹고 있었다.

 

 

고양이가 쥐를 잡으면서 큰 소리를 내니, 다들 뛰쳐나와서 이게 뭔일이래 하고 쳐다본다.

 

 

내려 오는 길에 들은 상점.

양 관련 상품들을 팔고 있지만, 구경만 하고 구매하진 않는다.

 

 

 

 

입구에 있던 양모양 풀빵.

뭔가 동심 파괴 느낌이라 사진을 찍진 않았지만 양꼬치도 팔고 있었다. ㅎㅎ

 

 

2시간정도 돌아다니니 허기가 졌는지 친구는 떡볶이를 사 먹는다.

 

 

알록달록 강원도의 감자떡도 팔고 있었다.

 

횡계 시외버스 터미널로 돌아가서 강릉을 가야 하는데..

버스 시간까지 30분 넘게 기다려야 해서 택시를 타고 이동했다.

뭔가 서울에서 택시탄 것을 생각해보면 6000원정도면 충분할 것 같은 거리였는데..

터미널에 도착하니 8000원 넘게 나왔고.. 결제시점이 되어 택시 아저씨가 버튼을 하나 띡 누르자 몇 백원이 한번에 더 올라가서 9100원을 결제했다.

몇백원 떄문에 싸우기 싫어서 그냥 결제하고 내렸는데.. 뭔가 약간 의아한 택시비였다.

 

끝!!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