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놀이터/한국(Korea)

[강릉 여행] 밤 바다 산책과 가성비 빵점 블루베리 타르트!

by 돼지왕왕돼지 2021. 3. 28.
반응형

 

산책 하고 있었는데, 피곤하다고 잠을 청한 친구가 일어났다고 전화가 왔다.

그래서 숙소에 가서 친구를 픽업(?) 해서 다시 산책을 나왔다.

 

 

엄청 비싸보이는 숙소.

 

 

밤 바다는 저녁 바다랑은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경포 해변에서 조명도 쏴줘서 밤바다의 물 색깔을 볼 수 있다.

 

 

 

풋풋한 느낌의 커플

 

 

 

 

 

비싸 보이는 숙소 2

 

 

산책 중 발견한 귀신 나올 것 같은 집..

나름 클림트 그림도 그려놓고 했는데도.. 뭔가 조합이 엄청 스산하다..

 

 

뭔가 요기거리를 사러 강문해변 쪽으로 다시 넘어갔다.

그런데 코로나 때문인지 횟집 빼고는 다들 일찍 닫아서 살 것이 없다..

그래서 결국 '346 Coffee Story' 라는 카페에 가서 이 '블루베리 타르트' 를 사 왔다.

 

저 녀석은 성인 남자 손바닥 정도 크기인데.. 가격은 엄청 사악했다.

물경 15000원...

 

그런데 저 곳은 오션 뷰 카페여서 그런지.. 일반 빵과 쿠키 모두 엄청 비쌌다.

정확히 기억 안 나지만, 소세지 빵이 5000원 정도라고 생각하면 될 듯한 가격대?

 

 

사실 15000원을 주고 먹기에는 너무 가성비가 안 나오는 느낌이라..

맛있기를 엄청 기도했다.

 

 

그러나.. ㅠ 역시 가성비는 안 나왔다.. ㅠㅠ

일단 절단면을 보면 알겠지만.. 타르트 부분이 안쪽으로 파여서 안쪽에 크림등이 채워져 있는 것이 아니었다...

타르트 부분은 평평하게 타르트였다.

그리고 맛있는 타르트도 아니었고.. 엄청 퍼석퍼석하면서도 살짝 눅진한 느낌의 스콘 같은 식감이었다.

 

딱 하나.. 블루베리가 실하다..? 정도 느낌밖에 받지 못한 타르트...

 

게다가 알바생이 포크를 챙기지 않는 센스까지... ㅠ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