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괜찮은 음식들

[수유 맛집] 쿠우쿠우에서 혼밥하다 - 오랜만에 먹으니 괜춘하네

by 돼지왕 왕돼지 2022. 8. 13.
반응형

 

갑자기 초밥을 많이 먹고 싶었음.

쿠우쿠우가 점바점이 심하다고 해서 어딜 갈지 검색하다가 수유점으로 선책.

 

주말 런치

1인 26900원

 

 

초밥의 밥들이 조금 차갑고 딱딱한 편인 것들이 있어서 실망스러웠음.

그나마 막 나온 것들은 괜찮은 편.

치즈 뿌린 연어, 생연어, 간장 새우 정도가 맛있었음.

나머지는 그냥 맛을 봐봤다 정도?

 

 

2번째 접시의 초밥들은 맛있다고 느낀것 위주로 ㅋ

 

 

세번째 접시는 슬슬 디저트 쪽으로 넘어감.

 

 

네번째 접시는 디저트.

디저트 퀄리티 상당히 낮은 편.

그러나 결혼식 호텔 뷔페와 다르게 커피를 가져다 먹을 수 있어서 좋았음. (커피 맛은 별로였지만..)

 

북한산 뷰가 있어, 혼자 북한산 뷰 멍때리며 먹는게 좋았음.

 

꽤 오래 먹었다고 생각했는데 1시간 30분을 넘기지 않았음.

꽤 많이 먹었다고 생각했는데 4접시가 한계였음 ㅠ

 

재방문 의사는.. 가끔 초밥이 엄청 당길 때만?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