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놀이터/전시

[전시] 국립 고궁 박물관 - 무료로 즐길 수 있는 대한제국

by 돼지왕 왕돼지 2022. 9. 25.
반응형

 

지난 국립 고궁 박물관 투어 1편에 이은 2편은 대한제국.

 

 

고종을 기점으로 조선에서 대한제국이 됨.

왕, 전하, 과인, 왕세자, 군(대군), 천세 -> 황제, 폐하, 짐, 황태자, 친왕, 만세 가 되었음.

당시 상황과는 맞지 않는 호칭적 격상이 눈에 띄지만..

가만히 있는 것보다는 이런 노력을 통해서라도 권위를 올리려 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봄.

 

 

경운궁 (덕수궁) 내부 황제의 집무실?

 

 

대한제국 상징 문양은 오얏꽃.

 

 

이렇게 생겼다고 함.

참고로 이(李)씨 성에 쓰이는 한자가 "오얏이" 임.

 

 

고종, 순종 시대 궁중에서 사용된 가구.

 

 

서양 문물을 좋아하고, 낭비를 좋아했던 그들이 사용했던..

양과를 만들기 위한 제과 형틀.

와플 틀과 까눌레 틀이 눈에 띔.

 

 

대한제국 시대 식탁.

 

 

어쩔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기도 했겠지만..

서양식을 참 좋아했다는 것이 느껴짐.

 

 

황제의 의복.

 

 

대한제국 전 경복궁 근처 전경 모형.

 

 

대한제국 시대 일제 강점기가 되면서..

일본놈들이 경복궁 때려 부수고 그 자리에 조선총독부를 세워 버렸던.. 당시 모습.

(다들 알다시피 현재는 조선총독부 폭파하고, 경복궁 재건)

 

 

경복궁의 남쪽 방향이 조선 총독부로 완전 가려짐 ㅠ

 

 

엄청 화려하게 차려진 잔치상.

저렇게 쌓는것도 힘들겠네.. 그리고 인상적인 오징어 세공.

 

 

독특했던 악기.

생긴건 양은 냄비를 그냥 달아놓은 느낌..

 

 

이 녀석도 타악기인데.. 아래 청둥오리들이 지지대가 된 것도..

돌의 모양이 ㄱ 자인 것도 재미남.

ㄱ 자이기 때문에 나는 독특한 소리가 있겠지? 그리고 때리는 곳에 따라 다른 소리가 나겠지?

 

 

왼쪽이 축, 오른쪽이 박.

축은 음악의 시작을 알리는 역할을 하며 저 몽둥이로 그냥 바닥을 두드리는 것.

박은 음악의 시작과 끝, 악절이 바뀔 때 치는 것으로 부채처럼 폈다가 빠르게 접으면서 소리를 냄.

 

 

자세한 설명은 여기에..

 

 

'어' 라고 불리던 악기.

역시나 엎드린 호양이 모양으로 만든 것이 재미있음.

등줄기에 있는 톱니 모양을 대나무 채로 긁어 연주하는데.. 빨래판 긁는 소리와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될 듯.

 

 

자세한 설명은 여기에.

 

 

제사상에 올리던 그릇.

왕실은 이런것도 범상찮네.

 

 

부적 깃발.

아래 소 그림이 그려진 것은 소의 해에 보통 사용했다고 함.

 

 

다양한 형태의 부적 깃발이 있었음.

 

 

 

예술 작품같은 벼루.

실용성은 별로였을테지만.. 기품은 엄청나보임.

 

 

한의학에서 말하는 혈맥들을 보여주는 인체 모형.

 

이렇게 국립 고궁 박물관 구경 끝!

블로그로 정리하다 보니 한번 더 설명 잘 읽으며 세세하게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듦.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