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스낵&디저트 이야기

[안국] 노티드(Knotted) 도너츠 - 그 유명하다는 도넛 드디어 먹어봤다요!

by 돼지왕 왕돼지 2022. 10. 2.
반응형

 

 

항상 줄을 서던 노티드 도넛 안국점.

그러나 이제는 그 물이 빠졌는지 줄 서는 사람이 없어서 이번 기회에 이용해보기로 함.

 

 

메뉴는 위와 같음.

기본적으로 도넛 안에 필링이 들어가는게 주 메뉴들.

 

 

가게는 작음.

취식 공간이 있기는 한데.. 테이블 수도 적고 분위기도 별로 추천하고 싶은 공간은 아님.

 

 

진열대에 저렇게 도넛이 쌓여 있음.

 

 

 

먹음직스러운 다양한 도넛들.

요 사진에서는 '우유 생크림 도넛 (Milk Cream Donut)' 을 선택.

3500원.

 

 

레몬 러버로서 '레몬 슈가 도넛' 도전해보고 싶었으나..

오늘은 팡팡 튀는 맛보다는 아래의 얼그레이처럼 살짝 가라앉는 맛을 먹고 싶어서 스킵.

 

 

이 사진에서는

'얼그레이 도넛(Earlgrey Donut)' 을 선택.

3000원.

 

 

Coated Croissant 들도 있었음.

 

 

스콘도 있었구..

 

 

맛만 보려고 이렇게 2개를 포장함.

 

 

기본 우유 생크림.

맛은 괜찮으나.. 가격대비는 창렬이라는 느낌..

개인적으로 2000원 후반정도가 적정가라고 봄.

 

 

얼그레이의 경우는 그래도 3000원이라서 가성비가 밀크 크림에 비해서는 괜찮았는데..

크림이 조금만 더 꾸덕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음.

그랬다면 3000원에 자주 애용할 메뉴가 되었을 텐데.. 이 녀석도 아쉬웠음.

 

결론적으로..

명성에 비해서 내 입맛에는 별로였고, 그러므로 가성비도 별로임.

 

재방문 의사는 거의 없음..

레몬 필링정도 한 번 도전해볼까 정도 생각만 있음.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