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괜찮은 음식들189

옹녀가 만들어주는 치킨 with 민쿤 오늘은 정말 오랜만에(?) 민쿤을 만나 데이트를 하게 되었다. 건대 주변에서 서식을 하고 있는 민쿤에게 퇴근 후에 갔고, 민쿤은 그 전날 아프리카 티비에서 무슨 프라닭이라는 명품치킨을 먹는 방송을 봐서 치킨이 먹고 싶다고 해서 닭을 먹으러 장소를 이동했다. 민쿤이 자신있게 추천하는 치킨메뉴는 이름은 정확히 기억 안 나지만 호야치킨이었나? 그런데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좋고 그리고 셀러드도 꽤나 괜찮게 나와서 내가 좋아할거라 이야기했다. 그러나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두둥... 무슨 화요일이 휴무인 곳이 있냥? 엄청나게 disappointing 한 민쿤은 그때부터 기운이 축 빠져서 어디를 찾아가야 하는지 방황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나온 곳이 새로 생긴 곳으로 추정되는 옹녀치킨? 이라는 이름을 가진 곳이었는데,.. 2015. 6. 13.
술을 당기게 하는 담소의 순대철판. 담소 사골순대에는 우순대국밥 혹은 돈순대국밥을 먹으러 주로 가던 곳이다. 이 녀석은 체인점인데다 맛도 좋고, 가격도 저렴하여 자주 찾던 곳인데, 순대철판도 어메이징하다며 횬쵸뤼짱이 이 녀석을 주문했다. 사실 이 날은 정말 술 먹기 싫었는데, 그래서 원래 황소고집 가려고 했었는데, 순대철판을 먹어버리니 이거 술을 안 먹을수가 없었다. 1인 8900원으로 기억하는데 위 사진은 2인분. 원래 그렇게 나오는지 아니면 바빠서 그렇게 한건지 모르겠지만 다 볶아서 나오고, 자리에서는 데워서 먹기만 하면 된다. 처음에는 횬쵸뤼짱이 소주를 시켰어도 그냥 순대볶음만 먹으려고 했는데, 아 한입 넣는 순간 소주를 안 먹을 수가 없었다. 게다가 그날따라 소주가 왜 달게 느껴지던지.. 요즘 뭔가 힘든가? ㅋㅋㅋ 여튼 담소사골순대.. 2015. 5. 30.
[종로/맛집] 시골보쌈과 감자 옹심이 - 점심식사로 괜찮은.. 회사가 종로쪽에 위치해서 점심을 종로에 먹으러 자주 가는데, 오늘은 새로운 곳을 한번 뚫어보기로 한다. 우리가 선택한 곳은 "시골보쌈과 감자옹심이" 타이틀로 시골보쌈과 감자옹심이를 걸고 있으니, 이 두 녀석을 주문하기로 한다. 그런데 점심특선으로 "밥한상" 이라는 메뉴가 있어 이왕이면 보쌈과 함께 순두부 찌개도 먹고 반찬도 왕창먹자며 이 녀석으로 2개를 주문한다. ( 8,000원 / 1인분, 2인 이상 주문 가능 ) 그리고 8,000냥인 감자옹심이도 주문! 요것이 밥 한상 2인이다. 반찬들이 대부분 깔끔하며 가볍다. 정갈하다고 하는 부분이 담겨져 있는 모습까지 이야기한다면 정갈하다고까지 할 순 없지만, 메뉴의 구성은 정갈하다고 느껴진다. 맛난다!! 참, 함께한 멤버는 죵빠이와 횬쵸뤼짱. 근데 죵빠이는 이.. 2015. 5. 24.
보문, 안암은 ok 치킨! 직딩인데도 씀씀이는 대딩이나 고딩같은 나는 치킨을 먹을때도 저렴하고 맛난 녀석을 찾는다. 사실 정말 맛난다면 비싼 치킨도 맛있게 먹겠지만, 치킨은 어느 정도 수준이면 다 비슷한 맛이므로 싸면서 크리스피한 치킨이 참 좋다. 그 중 발견한 녀석이 OK 치킨. 치킨 사진은 뭐 어차피 똑같이 생겼으니 찍지 않고, 메뉴판만을 찍었다. 이곳은 방문포장하면 위에 있는 메뉴판에서 1,000원이 더 깎인다. 즉 크리스피 치킨이 8,000원이다!! 배달이나 홀에서 먹으면 1,000원이 더 붙어서 9,000원이 되는 것!! 메뉴판에 써 있는 내용을 보면 국내산 닭!! 저렴한데 국내산이라니, 그렇다고 닭이 그리 작은 것도 아니고 중닭정도 크기이다. 맛은, 크리스피만 먹어봤는데 꽤 맛있다. 단 닭가슴살부분이 한 덩이로 되어 있.. 2015. 5. 4.
[종로/맛집] 팔색삼겹살 - 여덟가지 맛의 삼겹살! 회사에서 회식으로 방문하게 된 곳!! 사실 우리팀 회식은 아니었고, 다른 팀의 회식에 우리팀이 서포트를 나갔었기 때문에 참여하게 되었다. ㅋ 팔색 삼겹살은 삼겹살을 8가지 맛의 양념에 재워서 제공해줘서 8가지 맛을 느끼게 한다는 컨셉이다. 사진은 팔색한상이라는 메뉴로 30,000원이다. 여덟가지 맛은 무엇인지 궁금할텐데.. 마지막 사진에 있으니 조금만 참으시길.. 요것이 팔색삼겹살의 상차림. 한쪽에는 돌판이 있고, 한쪽에는 시원한 배추 김치국(?) 이 나온다. 이것이 팔색삼겹살의 정체. 인삼, 와인, 솔잎, 마늘, 허브, 커리, 된장, 고추장 삼겹살 이렇게 8가지이다. 단품은 10,000원에 판매하여 팔색 한상을 먹도록 유도한다. 물론 8가지 맛이라고 80,000원치의 양은 아니다. 자 이제 맛에 대한 .. 2015. 5. 3.
[대학로/맛집] 메밀향 그집 - 구수한 메밀을 맛보자. JH 군과 일요일날 만나서 메밀향 그집으로 갔다. 사실 뭔가 썸씽 스페셜을 먹고 싶어서 대학로쪽으로 소셜커머스 검색해봤는데, 나의 서제스쳔은 불닭 파스타 혹은 치킨 데리야끼 정식이었다. JH 군이 치킨 데리야끼 정식을 파는 집을 알고 있었고, 그곳이 메밀이 맛있다며 그곳으로 정한다.. 아 특이함은 멀어지는구나.. ㅠ 여튼 소셜로 그 가게를 선정하게 되었지만, 소셜은 먹지 않고 소셜에 안 올라온 메뉴들을 먹는다. 우선 메밀만두를 주문하는데, 이 녀석은 4개에 가격 5,000원. 하나에 1,250원이나 하는 고급진 녀석이다. 메밀향이 많이 나겠지 싶었는데, 반죽이 메밀이긴 한 것 같은데 메밀의 향이나 맛이 그렇게 강하게 나지는 않았다. 좀 아쉬움!! 그리고 주 메뉴로 나는 "잣국수" 를 주문하고 JH 군은 .. 2015. 3. 24.
[무교동/맛집] 부추밭. 부추를 신나게 먹자~ 야채를 매우매우 좋아하는 나에게 새로운 맛집이 다가왔다. 그 이름은 무교동에 있는 "부추밭". 이름이 부추밭이니 당연히 부추 관련된 메뉴가 주된 메뉴겠지? 부추밭에는 아래와 같은 메뉴를 판다. 우리가 주문한 메뉴는 기본인 부추비빔바 + 해물된장국 각 1개씩과 계란말이 대자(큰놈)이다. 계란말이는 이런 비쥬얼을 가지고 있는데, 보통 다른 곳에서 파는 푹신푹신하고 큼직하게 돌돌 말려있는 계란말이에 비해서는 그 푹신한 식감은 덜 하지만, 부추와 양배추와 어울어져 있고, 케첩이 뿌려져 있어 약간의 계란 후라이 맛도 느껴지고 그 나름의 매력이 있다. 기본 부추 비빔밥은 요렇게 밥에 참기름이 뿌려져 있고 계란 후라이가 하나 올려서 나오고, 부추와 생채 그리고 콩나물이 나와서 이 야채들을 넣고 고추장 소스를 뿌려 비.. 2015. 3. 21.
[시장투어] 3마리 만원 자연산 장어? 신당의 서울중앙시장에 주전부리를 찾아 죵빠이와 어슬렁 거리는데, 3마리 만원 자연산 장어가 있다. 응? 어떻게 장어가 3마리 만원이면서 그것도 자연산이 가능하지? 사람들이 평일인데도 그래도 어느 정도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니 우리도 만원치만 먹어보자 하고 들어간다. 우선 가격도 만원이 맞고, 마릿 수도 3마리는 맞다. 그러나 원산지는 남미지방. 아르헨티나 산이랬나? 자연산은.. 맞겠지..? ㅋ 이렇게 생긴 녀석이 나오는데, 암만해도 3마리 만원인 장어이니 살이 오동통한 것은 기대하지 말자. 뷔페같은 곳에서 나오는 그 얇은 느낌의 그런 장어이다. 그러나 맛은 나쁘지 않다. 깻잎과 초생강, 그리고 락교가 반찬의 전부이지만, 저 깻잎에 싸먹는 장어가 꽤 맛있는 편이다. 옆에 앉았던 아저씨들은 우리가 "음음" 하.. 2015. 3. 19.
서울중앙시장에서 먹는 돼지머리고기~ 죵빠이가 신당에 연고지(?) 가 있는 관계로 + 2호선과 6호선이 신당에서 만나는 관계로 신당에 갈 일이 좀 많다. 그래서 신당에 시장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이 시장이 "서울 중앙 시장" 이라는 거창한 이름을 갖고 있을 줄이야.. ㅎ 여튼 이 날은 죵빠이랑 원래는 가메골 손만두를 먹으려 했으나 그 만두집이 휴업인 관계로 시장을 구경하며 이것저것 주워먹기로 한다. 우선 이전 글에서 3마리 만원 자연산 장어를 먹었고, 약간 부족해서 시장에서 나오는 길에 돼지머리고기를 먹는다. 나오는 길에는 이런 돼지머리, 순대, 닭발, 전 종류를 쌓아놓고 파는 가게들이 약 3~4개가 있었는데, 노상에서도 먹을 수 있고 안쪽 실내에서도 먹을 수 있다. 돼지머리가 매우 딱딱하고 건조해보였는데, 다 노하우가 있었다. 도.. 2015. 3.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