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7.26 10:00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돌멩이 수프와 삶은 개구리


출처 :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start-up fatigue,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돌멩이 수프와 삶은 개구리, 가장, 개구리, 개구리 수프, 개발, 개인, 경탄, 끓는 물, 나머지, 나쁜 변화, 냄비, 돌맹이, 돌맹이 수프, 멍한 눈, 무슨 일, 미래, 변화 감지, 변화의 촉매, 부탁, 상황 악화, 성공에 합류, 세상, 소프트웨어 참사, 시작 피로,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예산 승인, 원조, 위원회, 유리한 변화, 일 착수, 자원, 전체 시스템, 주변, 지속적, 지연, 집결, 차가운 물, 큰 그림, 큰 그림에 주의, 큰 무리 없이 요구할 수 있을 만한 것, 프로젝트, 프로젝트 폭주, 합류, 허락

-

무엇을 해야 하는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정확히 아는 상황이 있다.

전체 시스템이 눈앞에 그냥 드러난다.

여러분은 그 시스템이 옳다는 걸 안다.

하지만 일을 착수하려고 허락을 구하는 때부터, 뭔가가 지연되거나 사람들이 멍한 눈으로 여러분을 바라본다.

위원회가 생길 테고, 예산 승인이 필요하고, 일들이 복잡해지기 시작한다.

모든 사람이 각자 자신의 자원을 지키려고 할 것이다.

때때로 이걸 “시작 피로(start-up fatigue)” 라고 부른다.


돌맹이를 내놔야 할 때다.

큰 무리 없이 요구할 수 있을 만한 것을 찾아내라.

그리고 그걸 잘 개발하라.

일단 되면, 사람들에게 보여 주고, 그들이 경탄하게 하라.

그리고는 “물론 만약 xxx 를 추가하기만 하면 더 나아지겠죠” 하고 말하라.

그게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것처럼 가장하라.

물러나 앉아 여러분이 애초에 원했던 그 기능을 추가해 달라고 그들이 부탁하기 시작할 때까지 기다려라.

계속되는 성공에 합류하기란 쉽다.

그들에게 미래를 살짝이라도 보여주면 그들은 원조를 위해 집결할 것이다.


-

변화의 촉매가 되라.


-

마을사람들은 돌맹이에 대해서 생각하느라

세상의 나머지에 대해서는 까맣게 잊어버렸다.


우리는 매일 이런 상황에 처한다.

우리가 모르는 새 서서히 상황이 악화된다.


프로젝트는 서서히 그리고 가차 없이, 주체할 수 없을 정도가 된다.

소프트웨어 참사는 대부분 너무 작아 알아채기 힘들 정도에서 시작하고,

프로젝트 폭주는 대부분 어느 날 갑자기 일어난다.


-

큰 그림을 기억하라.


-

개구리를 잡아서 끓는 물 속에 넣으면 곧바로 튀어나와 버릴 거라고 한다.

그렇지만 차가운 물이 든 냄비 속에 개구리를 넣고 조금씩 물을 덥히면 

개구리는 온도가 서서히 오르는 것을 감지하지 못할 것이고,

결국은 삶아질 때까지 그냥 그대로 있을 것이다.


개구리는 단지 변화를 감지하지 못하는 것이다.


그런 개구리처럼 되지 마라.

큰 그림에 늘 주의를 기울여라.

개인적으로 무엇을 하고 있는가에만 정신을 쏟지 말고,

주변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지속적으로 살펴보라.


-

도전해 보자.


변화를 촉진시키려고 할 때, 돌멩이 수프를 만드는지(유리한 변화) 아니면 개구리 수프(나쁜 변화)를 만드는지 어떻게 판단할 수 있겠는가? 그 판단은 주관적인가 객관적인가 생각해보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돼지왕왕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