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7.27 10:00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적당히 괜찮은 소프트웨어


출처 :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적당히 괜찮은 소프트웨어, 간단한 소프트웨어, 걱정, 결함, 납품, 내일의 완벽한 소프트웨어, 너절한 코드, 다듬기, 모듈로 설계된 시스템, 모듈화, 미래의 슈지보수자, 버그, 복잡한 소프트웨어, 사용자, 사용자 참가할 기회, 사용자 참여, 생산, 솔루션,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언제 멈춰야 할지 알라, 오늘의 훌륭한 소프트웨어, 완벽, 완벽해지기란 불가능하다, 우리는 종종 뭔가 나아지게 하려다가 괜찮은 것마저 망친다, 운영체제, 유지, 자기 마음의 평화, 장식, 적당히 괜찮은, 적당히 괜찮은 소프트웨어, 제조사, 종국, 품질 요구사항, 형편없는 코드

-

우리는 종종 뭔가 나아지게 하려다가 괜찮은 것마저 망친다.

 - 리어왕


-

적당히 괜찮은 - 사용자, 미래의 유지보수자 혹은 자기 마음의 평화를 유지하기에 적당히 괜찮은 - 

소프트웨어를 만들도록 자신을 단련할 수 있다.


-

“적당히 괜찮은” 이라는 문구는 너절하거나 형편없는 코드를 의미하지 않는다.

시스템이 성공하려면 사용자의 요구사항을 충족해야 한다.

당신이 생산해 낸 것이 어느 정도면 적당히 괜찮은지를 결정하는 과정에

사용자가 참가할 기회를 가져야 한다는 걸 알아야 한다.


-

품질을 요구사항으로 만들어라.


-

오늘의 훌륭한 소프트웨어는 많은 경우, 내일의 완벽한 소프트웨어보다 낫다.

사용자들에게 뭔가 직접 만져볼 수 있는 것을 일찍 준다면,

피드백을 통해 종국에는 더 나은 솔루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다.


-

완벽하게 훌륭한 프로그램을 과도하게 장식하거나 지나칠 정도로 다듬느라 망치지 말라.

그냥 넘어가고 코드가 현재 상태에서 한동안은 그대로 있도록 놓아두라.

완벽하지 않을 수도 있다.

걱정하지 마라.

완벽해지기란 불가능하다.

-> 언제 멈춰야 할지 알라.


-

도전해보자.


당신이 사용하는 소프트웨어 도구와 운영체제 제조사들을 보라.

스스로 완벽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소프트웨어를 선적하는 데 어려워하지 않는다는 증거를 발견할 수 있지 않은가?


사용자로서, 

(1) 모든 버그가 제거될 때까지 기다리겠는가? 

(2) 복잡한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면서 어느 정도의 버그를 감내하겠는가? 

(3) 결함이 더 적은 간단한 소프트웨어를 선택하겠는가?


모듈화가 소프트웨어 납품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해보자.

모듈로 설계된 시스템을 만드는 것과 비교해 

거대한 덩어리 하나로 된 소프트웨어를 요구된 품질 수준으로 만드는 게 더 오래 걸릴까 적게 걸릴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돼지왕왕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