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맛있는 음식들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by 돼지왕왕돼지 2018. 3. 28.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지난 번 회식으로 이곳에 와서 "마라룽샤" 를 먹어본 후, 전체적으로 음식을 잘한다는 평가를 내렸다.

그리고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옆 테이블에서 "카오위" 를 주문해 먹는 것을 보고, 다들 "우와~" 를 외쳤었다.

위의 이유와 생선을 나름 좋아하는 촌수컷형을 위해 이곳을 회식장소로 재방문하기로 한다.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우선 술 부터 주문한다.

새로운 맥주도 먹어보자며 주문한 "연경맥주".


개인적으로 맥주의 맛을 모르기는 하지만, 이 녀석은 그래도 내 타입에 가까운 술이었다.

내 타입 맥주라 하면.. 

알콜도수가 낮고 부드러운 목넘김을 가진 맥주랄까?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지난번 마라룽샤의 경우 맛은 좋았지만 실제 먹을 것은 별로 없었던 관계로,

마라룽샤와 비슷한 맛을 기대하면서 이번에는 마라새우(대하라 부르고, 사실상 흰다리새우일 것이라 강력히 추정)를 주문한다.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마라룽샤와 같은 소스를 사용하는지, 기본적인 맛은 매우 비슷하다.

그러나 새우의 감칠맛으로도 쫓아오지 못하는 그 룽샤(가재)의 감칠맛은.. 크윽..

모두가 입을 모아 이렇게 말했다.


"룽샤가 먹을 것은 적지만 확실히 맛있네요.."


그렇다고 이 녀석이 맛 없는 것은 아니다.

새우를 껍질째 먹는 사람이라면 굳이 비닐장갑을 끼고 껍질을 벗기는 수고를 하지 않아도 되고, 살이 훨씬 통통하니 먹을 것도 많은 것이 사실이다.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그리고 주문한 우리의 메인 메뉴 "카오위!"

카오위는 구운 생선을 고추기름에 탕수해서 끓여 먹는 요리이다.


사용한 생선은 민물고기의 왕이라고도 불리는 "잉어" 란다.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우선 비쥬얼이 아주 갑이다.

매운 걸 좋아하는 나에게 빠~알간 고추기름의 색깔과 그 향.

동동 떠다니는 건고추들. 그리고 위에 아름답게 흩뿌려진 (땅콩으로 착각하기 쉬운) 마늘과 파들..

그리고 아래쪽에 세팅한 불로 인해 보글보글 끓으면서 내 코로 들어오는 그 짭쪼르한 매운내.. 크윽.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살짝 징그러워 보이기도 하지만, 살이 쫀쫀할 것 같기도 한..

젓가락으로 푹 찔러 살점을 확 떼내고 싶은 비쥬얼을 가진 저 생선녀석.. 크윽..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이 녀석을 먹을 때는 꼭 공기밥을 시켜서 먹도록 하자.

그리고 술은 단언컨데 "소주" 이상의 도수를 가진 백주이지 싶다.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아래쪽에 불을 지펴 보글 보글 끓여먹는데..

위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라면서, 주인 아주머니가 와서 중간에 희적희적 저어준다.

아래쪽에 깔려있는 재료들이 눌러붙는다는 것이다.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너무 아름다운 그 자태에 이 각도 저 각도 왔다갔다 하며 사진 찍기 바쁘다.

위쪽에 동동 떠다니는 고추기름과, 아래쪽에 숨 죽이고 있는 진한 육수도 사랑스럽다.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자 이제 살 한점 찢어서 먹어보자. ㅎㅎ

냠냠.. 맛있다.

우선, 민물고기라서인지 아주 살짝 그 비린 흙맛이랄까? 그런 맛이 남아있긴 한데, 그 맛이 바로 민물고기를 먹는 맛이 아니겠는가? 역하거나 그런 맛은 아니고, 바닷고기와 굳이 비교를 하자면.. 그렇다는 말이다.


먹으면서 장점과 단점이 두드러지게 드러났다.


장점은 생선이 커서 먹을 것이 많다는 것, 맛있다는 것, 그리고 보이지 않았던 건두부나 연근 청경채 등의 마라탕의 재료로 들어가는 부산물들이 아래쪽에 잠겨 보물찾기하는 느낌으로 이것저것 건져먹을 수 있었다.


단점은.. 개인적으로 딱 하나!!! "국물과 국물 안에 감춰졌던 부산물들이 너무 짰다."

생선은 먹을만했지만.. 국물과 부산물들이 너무 짜다는 느낌은.. 먹으면서도 적응하기 힘들 정도였다.

이 요리 자체가 짠 것인지 아니면 주방장이 실수로 소금통을 잠깐 흘렸다 주웠는지 모르겠지만.. 그것이 아쉬웠다...


만약 재방문해서 이 요리를 다시 먹을 생각이 든다면.. 혹시 요리하는데 소금이 들어가는지..

지난번에 너무 짜서 힘들었는데, 소금을 거의 안 넣고 조리 가능한지 묻고 주문 할 것 같다.


[동대문 맛집] 해룡 마라룽샤 재방문기!, 건두부, 고추기름, 구운 생선, 국물, 단점, 대하, 동대문 맛집, 마늘, 마라, 마라대하, 마라롱샤, 마라새우, 마라소스, 매운 가재, 매운 대하, 매운 새우, 민물 생선, 민물고기, 부산물, 비린내, 빙천맥주, 살점, 새우 껍질, 연경맥주, 연근, 잉어, 잉어 맛, 짠 맛, 청경채, 촌수컷형, 카오위, 파, 해룡 마라룽샤, 흙내, 흰다리새우


그리고 맥주 한 병 추가.

이번에는 "빙천맥주"인데... 이 녀석은 맥주가 주(主)고 물이 부가 아닌...

물이 주고 맥주가 부인 느낌의 맹물 느낌의 맥주였다...


이 녀석은 맥주라 불러야 할지 말지 고민까지 되는 녀석이랄까??


카오위가 너무 짰던 것만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또 다시 만족스러운 회식이었다.


재방문 의사? 물론!!!

다음에 가족식사로 짜지 않게 요리한 카오위를 먹으러 오고 싶다.





댓글2

  • ㄹㅇㄴㅁ 2019.04.05 20:37

    카오위가 짤땐 쨔아탕 이라고 말하면 맨육수 부어줘요 짤때 육수 부어먹는거에요 또는 물
    답글

    • 호오 진짜에요?
      쨔아탕! 이라는게 진짜 중국말 맞나요? ㅋㅋ
      잘 모르니깐 괜히 중국분께 "짜아탕!!" 이러면 "응?" 이럴 것 같아서..

      근데 카오위 육수가 처음부터 넘칠만큼 줬는데 짜서... 흐음.. 원래 육수를.덜어내고 맨육수를 부어주려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