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음식 이야기

[책 정리] 안전 농식품 쇼핑의 일반 원칙 - 식탁을 엎어라

by 돼지왕왕돼지 2020. 10. 9.

안전 농식품 쇼핑의 일반 원칙



-
농식품 자가 조달이나 자체 농식품망 구축이 여의치 않은 현대인들이 부지기수다.
거대 도시에 거주하는 이들은 대부분 운명적으로 농식품 생산지와 유리된 생활을 해야 한다.
주위에는 파머스 마켓도 없다.
오로지 대형 마트의 현란한 광고들만 시선을 잡아끈다.
이럴 경우는 부득불 대형마트일지라도 최대한 우주적 질서에 접근한 식품을 찾아내 장바구니에 담는 노력을 기울이는 수밖에 없다.


-
대형마트에서 농식품을 쇼핑할 때 우선적으로 염두에 둬야 할 점이 식품 이동 거리다.
대형마트일지라도 신선 농수산물은 지역 산을 공급함을 원칙으로 내세우는 곳들이 있다.

개중에는 제방 안전장치를 갖춰 지역산보다 안전한 것들도 있다.
문제는 오랜 이동거리로 인한 식품의 피로와 이를 완화하기 위해 사용하는 식품첨가물, 방부제 따위다.


-
지역 명칭 통제 시스템 속에서 생산된 식품이나 유기농 인증, 농산물 우수관리제(GAP), 동물복지, 해썹(HACCP) 등을 통해 나온 식품인지 아닌지 알아 보는 것이 좋다.
농약 대신 천적곤충을 사용해 생산한 농산물도 안전성이 우수한 식품이다.
농식품마다 포장지에 표시된 이같은 내용을 꼼꼼히 살펴 진실성 정도를 확인하는 것은 가족의 건강을 책임지는 쇼핑 주체의 의무다.


-
물론 이런 방식의 쇼핑은 장바구니 물가를 높인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나 안전성을 전제로 할 때 이는 당연히 치러야 할 기회비용이다.
이 같은 기회비용을 감당하기 곤란하다면 농식품을 자가 생산해 조달하든가 자체 농식품 망을 구축해 활용해야 한다.


-
식품의 진실성에 긍정적 역할을 하는 표시들을 알아내는 것 외에 부정적 역할을 하는 제반 요소들을 걸러내는 안목도 필요하다.
다양한 오염원들은 기본적인 부정적 요소들이다.
포장지 라벨에 식품첨가물 종류가 과다하게 표기돼 있다면 구입에 신중을 기하는 지혜가 요구된다.


-
여러가지 성인병들을 염두에 두고 이들을 따돌릴 수 있는 쇼핑 방안을 찾는 일이 중요하다.
대표적으로는 포화지방과 설탕 및 소금을 줄이는 방향으로 식재료 쇼핑이 이뤄져야 한다.
식품과 비전염성 질환의 상관관계를 감안할 때 가공식품보다는 제철에 거둔 신선 농 수산물을 더 많이 식탁에 올리기 위한 쇼핑 관행도 요구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