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놀이터/영화, 드라마

[드라마 추천] 동백꽃 필 무렵 - 제 인생 드라마 하나 추가요~ (울고 웃기고)

by 돼지왕 왕돼지 2020. 7. 9.
반응형


동백꽃 필무렵


-

약간의 스포는 있을 수 있지만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인생 드라마로 추가되었다. (기존 인생 드라마는 "내 이름은 김삼순", "하얀 거탑", "넝쿨째 굴러온 당신" 등)



-

공효진, 강하늘 주연.

내가 본 드라마에서의 공효진은 대체적으로 좀 청승맞고 뒷전이 되기 쉬운 그런 케릭터 연기를 자주 했는데, (심지어 "니멋대로 해라"에서도 쎈 언니였지만 뒷전이 되었지.. )

여기서도 여전히 청승맞은 역할로 나온다.

그리고 강하늘은 "청년 경찰" 에서의 이미지와 아주 순수하고 구수한 청년의 역할로 나온다.



-

첫 화부터 고두심의 표정 연기에 눈물이 울컥했다.

고두심 누님은 정말 이제 "대가" 라는 단어로 표현하기에는 그 경지를 넘으신 것 같다.



-

등장하는 대부분의 캐릭터가 개성이 있고, 누구 하나 저 캐릭터는 왜 나왔을까 싶은 캐릭터가 없다.



-

나의 눈물샘 자극 포인트는 부모 자식간의 관계에 기반한 것이 많은데..

정말 그런 내용을 많이 다루고 있어서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

그런데 이 미친 드라마는 울 시간을 주지 않는다. 여운을 주지 않고 바로 웃겨버려서 똥꼬털을 무성하게 해준다.

진짜 얼마나 울고 웃었는지 모른다.



-

스포를 줄이기 위해 이제 키워드들을 나열해보기로 하겠다.

청승 공효진

미혼모

엄마를 지키는 대견한 아들

아들의 존재를 알게 된 슈퍼스타 친부

공효진만 바라보는 순박하지만 내 여자는 지킬 줄 아는 강하늘

공효진을 버린 엄마의 귀환

까불이라는 공포 요소

까불이가 잡히지 않는 답답함

너무 이뿐 바닷가 작은 마을

해피 엔딩

억지스럽지 않은 울음 포인트들

똥꼬털을 자라게 하는 울음 포인트 후 개그 포인트들

그 외의 개그 포인트들

마지막으로 손담비의 재발견... 지렸다..



-

주말을 투자하여 정주행이 아깝지 않은 인생 드라마.

나는 이런 류의 드라마가 참 좋은 것 같다.

20부작 (중간 광고를 껴서 40부작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