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놀이터/한국(Korea)

[강릉 여행] 푸짐하고 맛있는 물회 맛집 '해미가' - 대만족

by 돼지왕왕돼지 2021. 4. 1.
반응형

 

강릉 여행의 마지막 코스는 '해미가' 이다.

친구는 강릉에 친구가 있어서 몇 번 왔었는데, 올 때마다 맨날 이상한 것만 먹고 회를 먹어보지 않아서 회를 많이 먹고 돌아가고 싶어했다.

그래서 도착한 첫 날 회를 먹었고, 돌아가기 전에 '물회' 로 마무리를 하면 좋겠다 싶어서 이곳을 마지막 행선지로 잡았다.

 

 

해미가는 해변과는 상당히 떨어져있는 도심지역에 있었다.

'택지' 라고 불리는 지역인데, 강릉의 새로운 시내같은 곳이란다.

 

 

 

메뉴는 위와 같다.

우리는 물회 1인분 (2인 이상 주문). 1인당 15000원이다.

구성은 미역국 + 수육 + 전 + 물회 + 소면 + 공기밥 이다.

 

 

먼저 미역국이 나왔다.

음~ 바다의 맛이 물씬 나는 맛있는 미역국.

 

 

수육.

고기가 좀 뻑뻑한 편이었고, 양념된 야채는 산미가 강했다.

맛있는 수육이었다고는 할 수 없지만, 허기를 채워주는 녀석으로 자리매김은 충분히 했다.

 

 

메인인 물회.

생선은 광어.

 

 

 

푸짐한 건 푸짐한 데로 맘에 들고,

야채가 많은 것도 맘에 들고,

물회에 대한 첫 경험도 맘에 들고 ㅎㅎ

 

 

섞으면 이렇게 된다.

 

 

이제 국물과 함께 사각거리는 야채, 쫄깃거리는 회를 즐기면 된다.

 

 

중간에 탄수화물이 당기면 소면을 말아 먹으면 된다.

 

물회에 대한 첫 경험을 이곳에서 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맛있게 먹었다.

회의 퀄리티도 좋았고, 약간 자극적이긴 했지만 새콤하고 시원한 국물(소스)도 맘에 들었다.

게다가 미역국, 수육 등 허기를 채워주면서, 물회로 차가워진 체온을 올려주는 사이드 음식들도 만족스러웠다.

 

 

나중에 서빙되어 단독샷을 받지 못한 파전까지..

 

인당 15000원으로 포식했다.

강릉의 마무리를 만찬으로 할 수 있어 다행이었다!

 

이렇게 강릉 여행기 끝!!

다음에 강릉에 또 가게 된다면 비슷한 코스를 밟지 않을까 싶다.

카페 거리만 뺴고! ㅋ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