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괜찮은 음식들

[연남동 맛집] 윤성용 레스토랑 - 우연찮게 찾아간 이 집 괜찮네!

by 돼지왕왕돼지 2021. 8. 24.
반응형

 

원래는 이 집 방문 계획이 없었다.

바로 옆에 있던 '엘비스택'이란 곳을 가려고 했는데 웨이팅이 너무 길어서

함께한 친구가 그냥 옆에 있는 '윤성용 레스토랑' 도 평이 좋으니 이곳으로 가보자고 해서 가게 되었다.

 

 

 

파스타 메뉴 1개.

알리오 올리오 11000원.

 

 

피자 메뉴 1개.

프리마 돈나 15000원 (샐러드 피자).

 

 

 

오랜만에 만난 친구(나라이)와 대화를 하다보니 음식이 나왔다.

그 친구도 소소하게 블로그를 하는 관계로 놓치지 않고 사진을 찍는다. ㅋㅋ

 

 

알리오 올리오. 그냥 무난한 맛이었다.

11000원이라는 가격에 맞게 새우와 버섯 등의 재료가 다른 곳보다 좀 더 들어간 느낌.

 

그리고 '검은색' 이 인상적이었던 식전빵.

 

 

'프리마 돈나' 라는 이름의 샐러드 피자.

내가 야채를 좋아하며, 루꼴라를 비롯한 쌉쌀한 채소들이 느끼한 맛을 잡아주기 때문에 맛있게 먹었다.

야채가 조금만 더 풍성하게 올려졌다면 완전 내 스타일이었을텐데, 조금 부족한 야채 양이 아쉬웠다. ㅠ

 

개인적으로는 이걸 먹으러 연남동까지 재방문할 것 같지는 않다.

하지만 연남동에 온 김에 이탈리안을 먹어야 한다면, '프리마 돈나' 때문에 재방문 할 것 같은 느낌은 든다.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