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카페&주점 이야기

[무주 카페] 수작 부리는 카페 - 산 중턱에 있는 아기자기한 카페

by 돼지왕왕돼지 2021. 8. 29.
반응형

 

무주 드라이브 중 카페에 들러 잠시 쉬기로 했다.

찾아낸 곳의 이름은 '수작 부리는 카페'.

이름도 재미있고, 덕유산 중턱(?)이라기엔 좀 낮지만 여튼 고지대에 위치한 카페라는 게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전원주택 느낌을 내는 구조의 카페.

 

 

 

내부 인테리어와 소품들이 아기자기해서 좋다.

따뜻한 느낌을 막 준다.

전반적으로 엄니의 취향이라 생각되었다.

 

 

안타깝게도 우리가 방문한 날 베이커리류는 운영하지 않는 날이라 음료만 된다고 했다.

 

나는 아메리카노 3000원, 엄니는 고구마 라떼 5000원

 

 

음료를 기다리면서 실내를 둘러본다.

나무와 벽돌 등이 전해주는 느낌이 참 좋았다.

 

 

 

 

 

 

아메리카노 맛은 나쁘지 않았다.

직접 그린 듯한 빨간 머리 앤의 그림이 담긴 머그컵과 손공예로 만든 듯한 티코스트가 정겨워서 커피맛보다 더 큰 기쁨을 가져다주었다.

 

고구마라떼는 거의 스프 수준으로 걸죽하게 나왔다.

달달하기도 해서 엄니 취향에 딱인듯 했는데, 식후라 좀 배부름이 더해지는 것을 살~~짝 불편해하셨다.

 

 

 

 

 

 

 

이런저런 얘기하면서 딩굴딩굴 시간 보내다 왔다.

 

차가 없으면 방문하기 어렵다는 단점은 있지만, 나만 알고 싶은 카페 느낌의 산 중턱 카페.

재방문 의사는 만땅!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