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01.03 10:08



 인도의 넝마주이.

 


인도의 넝마주이.


인도여행을 해본 사람이라면 왼쪽에 있는 넝마주이는 매우 친숙할 것이다.

물론 어른 넝마주이보다는 어린이 넝마주이를 볼 수 있는데,

우리내의 60년대 공병팔이처럼, 그리고 현대의 박스 할아버지, 할머니들처럼

인도도 공병이나 플라스틱 등을 길거리에서 모아 가는 사람들이 많다.


값어치는 제대로 받고 팔려나?

인도의 고물상 주인들도 어리다고, 그리고 나이 들었다고 무시하면서 제값을 안 쳐주지는 않을까.. 

걱정된다.


저 넝마주이가 특별히 인상 깊은 것은 아니었지만,

인도의 최대 번화가 중 하나라고 불리는 코넛 플레이스에서 본,

그리고 인도에서 처음 마딱뜨린 성인 넝마주이라 한장 찍어보았다.


그런데... 저 사람은 어디서 자고... 왜 사는 걸까?


사실 내가 인도를 여행지로 삼았던 이유는..

영혼의 나라라는 인도에 가서 "사람은 왜 사는 걸까?" 에 대한 답을 얻고 싶었었는데..

저런 넝마주이들은 영어를 못할뿐 아니라 매우 위험하기 때문에 ( 질병, 강도 등 )

이야기조차 거의 할 수 없었다.


그런데.. 사람은 왜 사는 걸까??


더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스터초이 2014.01.03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 더 가야겠네... 답 얻으러... ㅋㅋ

  2. 맹순 2017.12.23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어 났기에 사는거지~~`


Posted by 돼지왕왕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