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09.23 16:09


[인도 이야기] 아프리카보다 더운 나라, 여름 이야기


-
인도는 적도에 가깝지 않고 제주도보다 조금 남쪽에 위치해 있다.
우리나라 최남단인 마라도가 북위 33도. 인도의 수도 델리가 북위 28도 정도.


-
인도 연중 최고 기온은 5월.
인도 중북부 대부분 지역이 45~50도까지 기온이 올라간다.
기온이 올라가는 이유는 분지지형 때문.
북으로는 히말라야, 남으로는 데칸(Deccan)고원이 있고, 바다와 멀리 떨어져있다.
분지지형이라 여름에는 기온이 엄청 올라가고, 겨울에는 기온이 뚝 떨어진다.

사람에 따라, 습도의 민감도에 따라 비가 오는 몬순시즌인 7~8월을 한여름이라 하는 사람들도 있다.


-
분지지형은 예로부터 농업이 발달하고 도시가 발달해 인구가 증가하는 특성이 있다.


-
데칸 고원 기준 남쪽 지방은 연중 30~40 도 사이를 유지.
더워도 40도 이상 올라가는 일이 거의 없고, 겨울에도 온도가 확 떨어지지도 않는다.
연중 여름날씨라고 보면 된다.


-
북인도 산악 지방과 남부의 벵갈로르(Bengalore)같은 도시에는 여름에도 서늘한 편.


-
인도에도 힌두력을 기준으로 하는 절기가 있다.
보통 3월 중순에서 말경에 있는 홀리(Holi) 축제가 지나면 인도의 여름이 시작되며 그때부터 한낮의 기온이 30도를 넘고, 기온이 쭉쭉 오른다.

bengalore, deccan, holi, [인도 이야기] 아프리카보다 더운 나라, 농업 발달, 데칸, 데칸 고원, 도시 발달, 뜨거운 수돗물, 몬순시즌, 벵갈로르, 분지 지형, 산악 지방, 여름 이야기, 연중 여름 날씨, 인도 가장 더운 날, 인도 가장 더운 달, 인도 더위, 인도 몬순 기간, 인도 몬순 시작, 인도 바닥 대리석, 인도 방학, 인도 불쾌지수, 인도 습도, 인도 여름 시작, 인도 우기, 인도 위치, 인도의 여름, 홀리, 히말라야, 힌두력홀리 축제



-
기온이 45도를 상회하는 인도의 5월부터는 길거리에서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고 차도에서 버스도 없을 만큼 한가해진다.
사람들이 모두 그늘에 숨어 있는 것이다.
이 시기에 오토릭샤를 타면 대형 헤어드라이기의 뜨거운 바람을 맞는 것처럼 숨막힌다.

이 시기에 수돗물을 틀면 뜨거운 물이 나온다.(물탱크가 데워짐).


-
6월이 지나가며 몬순이 시작된다.
기온이 조금 떨어지지만 습도가 엄청 높아져 땀을 비 오듯 흘리고, 물을 엄청나게 마시는 시기가 된다.
한두 시간 소나기가 세차게 내리다가 금방 햇빛이 든다. 습도가 높아지며 불쾌지수를 최고로 높인다.


-
더위와 몬순 때문에 인도의 학교들은 대부분 5~7월까지 방학을 한다.


-
살인적인 더위 때문이 인도 중북부 지방의 집안 실내 바닥은 대리석을 사용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돼지왕왕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