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링, 감성, 자기계발 놀이터

[책 정리] 나무는 서로 어울려 숲을 이룬다. - 법륜 스님의 행복 (더불어 살려면 서로 다르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by 돼지왕왕돼지 2020. 2. 6.


법륜 스님의 행복

-
내가 옳고 너는 그르다는 것이 생기면,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다.
그런데 사람은 저마다 얼굴 생김새가 다르듯이 생각도 다르고 기호도 다르다.

더불어 살려면 서로 다르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나는 가고 싶지만 저 사람은 가고 싶지 않다는 걸 인정해야 되고, 나는 널 좋아하지만 너는 나를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걸 인정해야 한다.
그런데 사람들은 매사를 자기 식으로, 자기 입장에서 바라본다.
저마다 자기 관점을 고집하다보니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다.
자기와 다를 뿐인데 잘못됐다고 생각하니까 싸움이 일어나는 거다.


-
자기를 세상의 중심에 놓고 상대에게 잣대를 들이대면 아무리 사랑하는 부부 사이라도 싸우게 마련이다.
반대로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하면 길 가는 사람하고 살아도 싸울 일이 없다.


-
물론 누군가 나와 맞지 않다고 싫은 소리를 할 때 편안하게 웃어넘기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서로 생각이 달라 부딪치는 것도 사실은 잠꼬대를 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
서로 자기 생각에 사로잡혔거나, 아직 무지에서 깨어나지 못해서 그런 줄 알면 빙긋이 웃고 넘어갈 수 있다.
상대를 고치려고 들기보다 이해하는 게 우선이다.
개선이 필요하면 스스로 일깨우도록 기회를 마련해줘야 한다.


-
누군가를 변화시킨다는 건 대단히 힘든 일이다.
그래서 내가 맞추는게 가장 쉽고 빠른 해결책이다.

그런데 사람이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걸 알면서도 한번 바꿔보고 싶을 때 정말로 애정과 지혜가 필요하다.
싫다는 사람을 억지로 고치려고 들지 말고 지혜롭게 변화를 유도해야 한다.


-
지금 인간관계에서 불행하다고 느낀다면 시선을 한번 달리해보자.
상대의 나쁜 점 말고 좋은 점도 찾아보는 거다.
그렇게 상대의 장점을 찾는 시선으로 긍정적으로 보려고 노력하다보면 상대에게 감사할 것들이 더 눈에 들어오고, 그러면서 행복에 조금 더 다가설 수 있게 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