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카페&주점 이야기

[무교동 선술집] 도리방 - 참새구이와 각종 꼬치.. 그리고 정종 한잔!

by 돼지왕왕돼지 2020. 10. 12.

 

1.0. 형님이 팀장으로 승진한 기념(?)과 함께 겸사겸사해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그런데 형님이 갑자기 저녁식사할 상황은 아니고, 가볍게 한잔 어떻냐고 물으신다.

 

뭐 나는 원래 식욕이 별로 없으므로 그냥 OK.

처음에는 그래도 약간은 배가 차는 안주를 파는 곳으로 가려고 했으나..

미리 예약을 하지 않아 웨이팅이 발생한다는 전화통화 이후...

우리는 배가 안 차더라도 간단히 술 한잔 하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도리방" 이라는 곳으로 향한다.

 

 

가건물처럼 생겨서,

"정종대포", "군참새전문" 을 딱 써 놓은 것이..

정말 오래된 선술집의 느낌을 많이 준다.

 

무교동에 있지만 탑골공원에서 장기두시던 할아버지들이 많이 갈 것같은 비쥬얼과 느낌이랄까?

 

 

테이블은 홀에는 2인 테이블 기준 약 6개정도 있었고,

안쪽 공간으로 또 3개정도가 있었는데,

1.0.형님 말로는 원래는 이 홀이 전부였는데 안쪽 공간을 확장한 것이 재미있다고 하셨다.

 

 

메뉴는 위와 같다.

선술집이라고 하기에는 사실 가격이 너무 비싸서 깜짝 놀란 정도이다.

 

다른 것은 자주 먹지 않아 가격대를 잘 모른다고 치고...

오뎅탕 18,000원. 생율 15,000원이면... 정말 이건 완전 프리미엄 재료를 쓰는것이 아닌가 싶다.

 

 

우리는 일단 군참새 1개 (이상하게 가격이 안 써있었는데, 물어보니 15,000원이라고 했다.)

그리고 정종 1잔, 히레사케 1잔을 주문한다.

 

 

 

먼저 정종을 가져다 준 정종과 밑반찬.

 

내가 먹었던 히레사케는 뜨거운 정종에 북어 지느러미를 살짝 익혀서(살짝 태우는 느낌정도?) 넣어준 것인데..

이곳에서는 미리 히레사케를 만들어 놓고, 그 녀석을 주전자에 담아서 서빙하는 느낌이었다.

그래서인지 지느러미의 형체는 없고, 부스러기 같은 것만 볼 수 있엇다.

 

그리고 한 가지 독특했던 것은,

향을 한번 확 느끼게 하기 위해서인지 서빙하면서 히레사케에만 불을 한번 붙여주었다.

 

 

히레사케는 이전에 먹었던 것에 비하면 그 특유의 맛이 더 진하지는 않았다.

취향에 따라서는 조금 더 깔끔한 맛을 내면서, 향은 히레사케의 향을 더 내는 도리방 버전의 히레사케를 더 좋아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등장한 엄청난 비쥬얼의 참새구이..

어떻게 보면 살짝 곤충같은 느낌도 물씬주는 참새구이...

정말 비쥬얼이 살짝 충격이었다.

 

 

소금을 살짝 찍어서 머리까지 오독(살~짝 오독함) 먹는데..

그 맛은... 살짝 과장해서 작은 사이즈의 닭을 저 사이즈로 농축해놓은 느낌이었다.

다시 말해 기본 베이스는 닭고기 맛이지만, 그 맛이 진함이 조금 더 강하다는 이야기이다.

 

 

내가 저녁을 안 먹은것을 고려하셨는지..

아니면 본인이 술 한잔을 더 하고 싶으셨던 건지 1.0. 형님은 다른 메뉴 하나를 고르라고 하셨다.

 

나는 이왕 이렇게 된거 뭔가 오뎅탕 같이 뭔가 헤비한 메뉴보다는,

가볍게 나의 정종을 마무리하고, 형님도 한잔 더 하기 좋은 메뉴를 선택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고른 시샤모 구이. 1만원. 캐나다산.

 

 

 

다섯마리가 노릇노릇하게 구워져 나온다.

한 마리에 2,000원꼴.

 

 

다행히도(?) 안쪽에는 알이 가득 차 있었다.

맛도 꽤 괜찮았다.

 

다섯 마리가 나와서 한 마리는 나눠먹거나 한 사람이 먹어야 하는데,

형님은 나에게 양보해 주셨다. 

 

 

사실 내가 말주변이 없는데도 형님은 이상하게도 나와 식사를 종종 하자고 하신다.

말주변이 많아서 뭔가 재미있게 해드리고 싶은데 잘 안 되는게 조금 아쉽다.

 

그래도 만화추천도 하나 해드리고, 회사 조직에 대한 이야기도 하고, 팀장 승진 축하도 해드리고..

뭐 나름 의미는 있는 자리가 아니었나 싶다.

그리고 또 1.0. 형님의 회사가 잘 나가던 과거시절의 약간 충격적인 이야기도 많이 듣고.. ㅎㅎ

 

 

도리방에 대해 리뷰를 하자면...

한껏 취해서 마무리로 그냥 딱 따끈한 정종 한잔을 더 먹고 싶을때!

그 때 방문해서 작은 안주와 함께 정종 한잔 하기에 괜찮은 집 같다..

 

식사 후 술 1차부터 방문하기에는 공간은 물론 안주의 가성비가 ㅎㄷㄷ 한 수준이기 때문!!

 

 

끝!!!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