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괜찮은 음식들

[혜화 맛집] 메뉴를 리뉴얼 한 '몽스 카페'에서 치아바타 빠네!

by 돼지왕왕돼지 2021. 3. 18.
반응형

 

최근 몽스 카페 방문기 (여러 번 방문해서 더 많은 글들이 있습니다. )

 

이 집의 쉬림프 알리오 올리오를 좋아하는 친구 때문에 재방문하게 되었다.

 

 

메뉴의 대대적 개편이 있었던 것 같다.

이전에는 코팅된 1장의 큰 종이가 메뉴판이었는데, 파일 형태로 구성된 메뉴로 바뀌었다.

 

가장 첫 페이지에 시그니처 메뉴처럼 '치아바타 빠네' 가 있었다.

빠네를 좋아하기도 하고, 파스타의 소스 중 로제를 또 좋아하기 때문에 도전하지 않을 수 없었다.

가격은 12000원.

이곳의 다른 메뉴들을 생각해보면 가성비가 좋아보인다.

 

 

 

정확한 규칙은 모르겠지만, 1인 1식사 메뉴를 시키면 이렇게 치아바타를 식전빵으로 내주신다.

건크렌베리가 들어간 바질페스토 올리브오일을 함께 준다.

 

 

배가 고픈 친구는 1인 1메뉴로 만족하지 못하고, 리코타 치즈 샐러드까지 주문한다.

빵이 이곳에서 자랑하는 치아바타로 나온다.

맛이 나쁘진 않지만.. 확실히 리코타 치즈 샐러드는 '카페 마마스' 의 것을 따라올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녀석의 가격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12700원쯤?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치아바타 빠네가 나왔다.

치아바타 빠네는 어떤 모습일까 궁금했는데,

치아바타를 반으로 가르고, 크리스피한 식감을 내도록 겉부분을 구웠다.

한쪽은 파스타 면 아래에 깔고, 한 쪽은 위에서 보는 것처럼 위에 얹어져 있었다.

 

맛은 조금 실망스러웠다.

로제라고 하기에는 토마토 소스쪽으로 밸런스가 많이 기울어져 있었다.

밸런스가 안 맞으려면 차라리 크림쪽으로 기울어졌으면 더 좋았을 걸.. 하는 아쉬움이 많이 들었다.

 

바삭한 치아바타의 식감은 괜찮았다.

양적으로는 상당히 배부를 수 있는 양.

 

 

 

 

 

빵 위에는 이런 카드를 꽂아 주었다.

그냥 먹기만 하는 것보다 이런 감성적인 글을 보고 먹으니 분위기는 조금 더 나은 것 같다.

 

 

친구의 쉬림프 알리오 올리오.

 

 

친구를 항상 만족시켜주는 쉬림프 알리오 올리오.

짭쪼름한 간을 참 잘 맞춘 녀석이다.

 

 

 

친구가 사줬다.

 

여전히 괜찮은 맛의 쉬림프 알리오 올리오.

카페 마마스보다는 못하지만 먹을만 했던 리코타 치즈 샐러드.

그리고 가성비 측면에서는 좋지만, 내 입맛에는 별로였던 치아바타 빠네.

 

새로운 메뉴들에 대한 도전은 좋았지만, 역시 안전빵 메뉴는 항상 하나는 준비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