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괜찮은 음식들

[대전 맛집] 진로집 - 대전의 두부 두루치기 고전파 맛집

by 돼지왕왕돼지 2020. 10. 4.

 

사실 대전에서 두부 두루치기라 하면, 나는 광천식당을 추천하곤 한다.

이곳을 가기 전까지는 광천식당만 갔었고, 딴 곳으로 두부 두루치기를 먹으러 갈 필요성을 못 느꼈었다.

 

 

근데 센세가 맛녀(맛있는 녀석들)를 좋아하는데 대전에 진로집이 소개되었다고 가봤냐고..

안 가봤다니깐.. 꼭 가보고 후기를 들려달라고 그랬다.

그래서 대전에 온 김에 박선생과 함께 진로집을 찾아가보았다.

 

 

골목을 통해서 들어간다.

 

 

실내.

꽤 오래된 노포임을 알 수 있다.

 

근데.. 자리가 정~~말 좁다.

여자들에게는 그나마 괜찮을 수 있겠지만, 남자들은 식사하기 꽤 불편할 것이다.

 

 

두부 두루치기 맛집이니 이 녀석을 먹기로 한다.

대중소 사이즈를 고를 수 있고, 매운맛, 중간맛, 순한맛으로 맛도 고를 수 있다.

 

우리는 두부 두루치기 중 사이즈와 국수를 주문한다. ( 17,000원 + 1,000원 )

 

 

 

맛있는 녀석들 촬영 당시의 사진이 붙어있다.

자리가 좁은데 저 친구들은 어떻게 촬영했을까 궁금했는데,

테이블 2개를 붙여서 각각 한 테이블씩 차지함을 볼 수 있다. 역시 그럼 그렇지..

 

 

두부 두루치기가 나왔다.

일단 광천식당과 달리 두부가 각진 형태가 아닌 약간 마파두부 느낌으로 으스러져 있는 형태이다.

 

 

광천식당과 비교를 하자면 이 집은 매운 맛을 캡사이신으로 낸듯한 느낌이다.

광천식당은 고춧가루가 범벅되어 위 속에서 매운 느낌이 더 올라온다면,

이집은 혀에서 매운 느낌이 더 올라오는데.. 그 느낌이.. 살짝 뭔가 모를 짜증감으로 다가온다.

 

이 집은 참기름을 첨가했는지, 두부 자체 그런 맛을 내는지 정확히 모르겠지만..

매운맛을 제외하고 전체적인 맛은 "고소하다" 라는 맛과 적당한 감칠맛을 낸다.

 

 

국수는 광천식당은 탱탱한 우동면발이라면,

이집은 푸석푸석한 칼국수면같은 느낌이었다.

 

우리가 식사하는 동안 어르신들이 오셔서 무조건 두부 두루치기에 소주 하나를 기본으로 시키신다.

 

나는 광천식당의 손을 들어준다. (입맛은 취향이 반영되기 때문에 참고)

고소한 맛은 나름 인상적이었지만, 광천식당이라는 선택지가 있는 한 재방문 의사는 없다. (두 가게 사이의 거리도 멀지 않다.)

 

 

끝!!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