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놀이터/카페&주점 이야기

[대학로 카페] 디저트 카페 키이로에서 '커피 젤리' 를 먹다

by 돼지왕왕돼지 2022. 1. 5.
반응형

 

내가 즐겨보는 애니 '사이키 쿠스오의 재난' 에서 주인공 '사이키' 가 커피 젤리에 환장한다.

그 냉혈한인 사이키도 녹여버리는 커피 젤리를 제대로 맛 보고 싶었다.

 

이전에 일본 편의점 표 커피 젤리를 먹어보았지만..

그 맛에 사이키가 환장하진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던 와중...

디저트 카페로 유명한 키이로에서 커피 젤리를 맛 볼 수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다.

 

 

커피 젤리 먹으면서 1~2시간정도 일하려고 카페에 방문했다.

그런데 카페 이용 규칙들이 많이 바뀌어 있어서 당황스러웠다.

 

이전에는 디저트 카페이기 떄문에 음료는 안 마셔도 디저트는 무조건 시켜야 한다는 규칙이 있었는데..

이제는 1인 1음료 + 디저트 필수로 바뀌었다..

 

게다가 PC 나 테블릿 등의 전자기기 사용 금지에, 최대 1시간 체류 가능으로 안내가 되어 있었다.

 

처음에 모르고 커피 젤리만 시키니깐 음료도 해야 한다고 안내를 받았다.

나는 거의 아메리카노만 먹는데.. 커피 젤리에 또 커피하니... 그래서.. 음료 당기는 게 없어서 그냥 다음에 오겠다고 했더니 사장님이 이번에만 해준다고 하면서 커피 젤리 주문을 받아주셨다.

가격은 6500원.

 

 

가볍게 만든 동물성 생크림. 커피맛 시럽과 초콜릿도 제공

맛은 그냥 저냥 괜찮았다. 

 

그러나 기분이 별로였기 때문일까, 몸 컨디션도 별로였기 때문일까, 체류 시간에 대한 압박감을 포함 불편한 규칙들 때문일까.. 

맛이 충분히 잘 안 느껴졌다.

 

이것만 후딱 먹고 나와도 될 정도의 '사이키' 를 홀릴만한 그런 커피 젤리는 아니었던 것 같다.

 

이전에는 특별한 디저트가 나오거나, 특별한 날이면 맘 편하게 방문했던 카페였는데..

이제는 불편함으로 방문하기 어려워진 느낌의 공간이 되어 아쉽다.

 

끝!

 

 

반응형

댓글0